1,650 읽음
경총 "금속노조 파업철회하고 노사관계 선진화 노력해야"
연합뉴스
2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이달 31일 총파업을 예고한 민주노총 금속노조에 "지금이라도 명분 없는 불법 파업을 철회하고 노동 개혁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경총은 30일 입장문을 내 "이번 총파업은 노동 개혁 저지, 민주노조 사수 등을 내세운 불법 정치파업"이라며 "금속노조 소속 일부 지부·지회는 파업에 앞서 반드시 거쳐야 하는 노동위원회 조정도 거치지 않아 절차적으로도 적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경총은 "국민 대다수는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노동 개혁이 필수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지금은 노동계가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을 할 때가 아니라 노사관계를 선진화하는 데 함께 노력해 미래세대의 일자리 창출과 유지에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금속노조 총파업과 집회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해 산업현장의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금속노조는 노조 탄압 중단, 근로시간 확대 입법예고안 철회 등을 요구하며 31일 전체 조합원이 주·야 4시간 이상 파업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일 오후에는 민주노총이 서울 세종대로 일대에서 조합원 2만여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연다.

puls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