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 읽음
손태영, 남편 권상우 두고 한국 떠난 이유..충격
뉴스벨
0
손태영이 한국을 떠난 속사정을 밝혔다.

14일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유튜브 채널에는 '4년 만에 카메라에 앞에 선 손태영에게 홍진경의 조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홍진경은 오후 5시 30분 레스토랑에 도착했다. 뉴욕의 미슐랭 1스타 한식 식당으로 예약이 힘든 곳이라고.

손태영을 만난 홍진경은 "태영씨 덕분에 좋은데 와보고"라며 반갑게 인사했다. 손태영은 "지금 이렇게 있는 게 어색하다. (방송이)4년만이다. 애들 때에 왔는데 어차피 (한국이)너무 멀고 룩희도 어렸으니까 이렇게(흐른 것 같다)"라고 했다.

홍진경이 "너무 오랜만에 얼굴 보여주니까 사람들이 좋아할 것 같다"는 말에, 손태영은 "사람들이 호불호가 많다고 한다. 좋아해주신 분들은 좋아해주시는데 아닌 분들은 딱 아니라고, 깍쟁이처럼 보인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제가 낯을 가려서 그런 것 같다"라며 미소지었다.

홍진경과 손태영이 수다를 떠는 사이 첫번째 코스요리가 등장했다. 홍진경은 "뉴욕에 이렇게 힙한 한식당이 있다니. 진짜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홍진경이 학교상담에 대해 묻자 "영어 잘 못 한다. 저희는 그래도 다행인 게 한국말 하는 선생님이 계셨다. 그 분이 중간에서 통역해주셨다. 제가 예약을 못했으면 룩희가(통역해줬다)"라고 말했다.

홍진경은 유튜브를 시작한 손태영에 "사람들이 반가워할테니 너무 걱정하지 마라"라며 "정말 여전히 예쁘시다. 큰 아들이 있는 엄마같지가 않다"라고 연신 감탄하고 "맨헤튼 나올 때 핫한 카페, 레스토랑, 편집샵 등을 보여달라. 너무 궁금하다"라며 부탁했다.

손태영은 유튜브를 어떻게 시작했는지 묻자 "어느날 집에 있는데 티비보다가 내가 너무 게을러진 것 같더라. 서울에 있을 때는 일하면서 아이들 케어했는데 '지금 뭐하고 있지 해보자' 싶더라. 활력이 생긴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권상우와)가끔 봐서 그런가. 둘째 낳고 더 좋아진 것 같다. 제가 애들을 케어를 하니까 그때부터 남편이 소외되는 거 같은가보다. 더 막 우리랑 있으려 하고 사람들이 걱정하는건 미국 한국 따로 있는건데 어차피 한국에 같이 있어도 중국으로 촬영 가면 두세달 떨어져있는 거니까 별로 문제가 안되는 것 같다"며 "예전엔 싸웠었다. 근데 미국이니까 남편이 나한테 말을 걸어야 한다. 어쨌든 내가 뉴저지 위치를 잘 알지 않나. 그러면서 또 풀리는 거다. 처음에 미국 오면 너무 반갑고 3달 되면 '갈 때 됐는데'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홍진경과 손태영은 카메라 없이 이야기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손태영은 "뉴저지가 좋았고 생활하니까 이제 익숙해진 것 같다. 여기서 힐링하고 좋은 분들 만나고"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언니는 사람을 울리는 게 있는 것 같다.막 터놓고 얘기해야 하는 언니 같은거다. 묘하게 막 눈물이 난다"라고 말했다.

손태영의 이번 고백이 있기 전, 두 아들의 교육 문제로 미국 생활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영상에선 편집됐지만, 권상우와 결혼 후 한국 생활에서 손태영이 속앓이가 컸던 탓에 두 아이와 미국행을 택한 것으로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