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 읽음
[POP초점]'무빙', 이번 주 드디어 마지막화..조인성 재등장?
뉴스벨
0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디즈니+ 오리지널 '무빙'이 드디어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과연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20부작 '무빙'은 지난달 9일 공개를 시작해 부모와 자식 세대를 아우르는 초능력자들의 이야기를 그려 '한국형 히어로물'로서 호평 받았다. 공개 후 미국 Hulu에서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중 공개 첫 주 시청 시간 기준 가장 많이 시청한 작품에 등극했고, 한국을 비롯한 디즈니+ 아태지역에서도 공개 첫 주 최다 시청 시리즈에 오르는 등 인기몰이 중이다.

첫 주 에피소드 7개 이후 매주 수요일 2개씩 공개하는 방식을 펼쳐보인 '무빙'은 이번 주 3개 공개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이런 가운데 디즈니+ 측은 이번 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18일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무빙' 주인공들 최후의 대결을 예고한다. 미현(한효주 분)은 "우리 아이들을 지켜야 한다"고 말하고, 각성한 봉석(이정하 분) 북한 기력자 정준화(양동근 분)과 싸움을 이어간다.

이때 정준화는 "근데 너, 내가 아는 사람하고 많이 닮았어. 네 아버지, 김두식"이라고 두식을 소환했다. 여기에 재만(김성균 분)은 위험에 빠진 아들 강훈(김도훈 분)을 찾아 정원고등학교를 찾고, 미현은 "자식을 지키기 위해서 언제든 괴물이 될 수 있어"라고 결의에 찬 말을 남긴다. 과연 최후의 대결만을 앞두고 있는 '무빙'에서 이들은 소중한 사람들을 지켜낼 수 있을까.

극중 미현의 남편이자 봉석의 아버지인 두식은 일련의 사건 이후 과거에만 등장하고 현재 시점에선 찾아볼 수 없었던 바. 과연 배우 조인성이 다시 등장할지, 두식이 생존해 있는지 여부가 주목된다. 이 외에도 여러 풀리지 않은 복선들과 강풀 작가 세계관과 연결되는 다른 떡밥들이 남은 회차에서 풀릴지 역시 관전 포인트다.

마지막 18~20회가 공개되는 오는 20일 오전에는 언론 시사회를 개최하는 등 대미를 장식할 '무빙'. 20부작이라는 긴 호흡을 통해 초능력을 가진 인물들을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고 서사와 감정선까지 차곡차곡 쌓아왔다. 과연 '무빙'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 그 마지막 이야기에 이목이 쏠린다.

popnews@heraldcorp.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