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65 읽음
송강호 “전여빈, 돌발적인 감정·연기서 오는 생동감 놀라웠다”(인터뷰)
MK스포츠
1
배우 송강호, 영화 ‘거미집’ 홍보 인터뷰

배우 송강호가 전여빈의 연기를 칭찬했다.

송강호는 18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거미집’ 관련 인터뷰에서 “전여빈은 규정돼 있지 않은 현장에서도 돌발적인 감정과 연기가 튀어나오는 게 있었다. 그런데서 오는 생기와 생동감이 놀라웠다”고 밝혔다.
배우 송강호가 전여빈의 연기를 칭찬했다. 사진=㈜바른손이앤에이
배우 송강호가 전여빈의 연기를 칭찬했다. 사진=㈜바른손이앤에이

송강호와 전여빈은 영화 ‘거미집’(감독 김지운)에서 호흡을 맞췄다. 극중 송강호는 기필코 걸작을 만들고 싶은 ‘거미집’의 감독 김열 역을, 전여빈은 재촬영을 밀어붙이는 신성필림 후계자, 재정담당 신미도로 분해 열연했다.

송강호는 전여빈과의 촬영 순간을 떠올리며 “보통의 머릿속에서 순서, 체계적인 걸 규정하고 하는 게 보통의 배우들인데 전여빈을 보면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생동감과 살아있는 돌발적인 감정들을 항상 가지고 연기하는 것 같았다. 이번에도 전혀 예상치 못한 캐릭터의 연기가 튀어나왔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거미집’을 통해 함께 한 배우 임수정, 정수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정수정도 ‘애비규환’이라는 걸 보면서 태도가 좋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수 활동을 하다가 영화, 연기를 할 때는 처음부터 메인스트림에 있는 작품들, 배역들을 하고 싶어하는 게 인지상정인데 아주 작은 단편들, 차곡차곡 경험을 쌓고 하는 게 인상적이었고 칭찬을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송강호는 “임수정 배우도 파격적이었다. 메이크업부터 시작해서 묵직하게 정통적인 에너지를 선보여서 좋았다”며 웃었다.
배우 송강호가 영화 ‘거미집’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들을 언급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배우 송강호가 영화 ‘거미집’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들을 언급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특히 ‘거미집’은 배우 송강호, 임수정, 오정세, 전여빈, 정수정, 박정수, 장영남 등의 연기 앙상블이 가득 담겨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송강호는 연기 앙상블에 대해 “너무 너무 기대 하는 것도 있었지만 새로운 앙상블에 대한 설렘도 있었다. 늘 존경하고 좋아하는 선후배들이니까 전혀 어색함 없이 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거미집’은 재촬영을 하려는 김열 감독의 영화 현장과 그가 찍는 영화 속 영화 ‘거미집’으로 스토리가 이중 전개된다. 현실과 이상이 충돌하는 영화 촬영장은 컬러로, 치정과 멜로와 호러, 재난물에 괴기물까지 오가는 영화 속 영화는 흑백의 화면이다.

감독 캐릭터를 맡았던 송강호는 “(배우들의 연기가) 저도 그 안으로 들어가서 연기하고 싶을 정도였다. 영화 속 영화가 흑백이지 않나. 멋있어 보였다. 물론 사냥꾼 역할을 함께했지만 연기를 하고 싶은 욕망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배우들의 연기가 너무 보기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지운 감독의 신작 ‘거미집’은 꿈도 예술도 검열당하던 1970년대, 촬영이 끝난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바꾸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감독(송강호 분)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를 설득해,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미디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

손진아 MK스포츠 기자(jinaaa@mkculture.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