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47 읽음
‘사망설’ 공형진 근황… “중국서 사업 연이어 실패”
서울신문
3
▲ 유튜브 채널 ‘신현준 정준호 정신업쇼’ 화면 캡처 긴 공백기로 사망설까지 제기됐던 배우 공형진이 최근 근황을 알렸다. 지난 17일 배우 신현준, 정준호의 채널 ‘신현준 정준호 정신업쇼’에는 ‘정신맛남 2화 (공형진 배우님)’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신현준, 정준호, 공형진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신현준은 공형진에게 “별 소문이 다 있었다. 죽었다는 얘기도 있었다”라며 사망설을 언급했다. 공형진은 “이 계통을 떠나있던 건 아니고 관련된 업종을 하기 위해 지금도 애를 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공형진은 사업을 하게 되면서 겪었던 어려움을 토로했다. 공형진은 “중국 쪽에 인연이 돼서 사업을 하게 됐다. 연기 활동할 때 사업적인 제안이 들어오면 정중하게 고사했다”라며 “내가 잘 몰랐기 때문이었는데 좋은 작품을 만들고자 하는 생각은 계속 있었다. 중국 영화 제작 의뢰가 들어와서 총책을 맡았는데 행정적, 투자 문제로 제작이 중단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공형진은 “우연히 건강 기능 보조 식품 사업을 알게 돼서 홍삼 브랜드 만들었다. 제품을 만들고 중국에 시판을 앞둔 찰나에 코로나19가 터졌다”라며 “TV를 보면 내가 여기서 왜 이러고 있지 이런 생각이 들기도 했다. 내가 좋아하는 동생, 선배들과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멀어지더라. 중국 쪽에 왔다 갔다하고 사기도 당하다 보니 성과를 내기 전에는 누구에게 나타나기가 너무 그렇더라”라고 공백기를 갖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뉴스24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