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63 읽음
아내, 13년 전 카드값 얘기하는 남편에 분노… “미쳐버리겠다”
서울신문
2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화면 캡처 ‘결혼지옥’에서 남편과 아내가 경제권을 두고 심각한 갈등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에서는 각자 이혼이라는 아픔을 겪고 재혼으로 만나 결혼 16년 차를 맞은 ‘답정너 부부’가 등장해 결혼 생활 고민을 토로했다.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화면 캡처 이날 남편은 아내에게 빚이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아내에게 확인을 해봤다고 했다. 하지만 아내는 절대 빚이 없다고 극구 부인했다. 하지만 몇 달 후 굉장히 불안해하는 아내의 모습을 보고 이유를 물었고, 그때 아내에게 2000만원의 빚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남편은 돈과 관련해 아내를 향한 불신이 생겼다. 하지만 아내는 그 빚이 남편이 주는 생활비가 모자라서 생긴 빚이라고 했다. 그리고 그 빚에 대한 명세서까지 다 보여줬다고 했다. 남편은 그런데도 과거 카드값에 관한 이야기를 계속해서 꺼냈다. 그러면서 남편은 “계속 마이너스 아니냐. 그러니까 경제권을 달라”고 했고, 아내는 “왜 줘야 하냐?”고 언성을 높이기 시작했다. 그런 과정에서 남편은 또 아내에게 카드값이 얼마 나오는지 아냐는 식으로 추궁했고, 이에 아내는 “다 얘기했어. 또 물어보고 하지 말고 당신이 메모를 해둬. 명세서 보면 다 나오지 않냐?”고 폭발했다. 13년 전 카드값 이야기까지 나오자 서로 격해졌다. 아내는 “미쳐버리겠다”고 했고, 남편은 자리를 뜨려고 했다. 아내는 제작진에게 “정신적으로 병이 드는 것 같다. 예전에는 남편한테 말대꾸도 못 하고 울기만 했었다. 그런데 ‘내가 왜 이런 대우를 받지?’라는 생각이 들고, 그냥 하녀 같다. 이렇게 살아봐야 알아주지도 않는데, 그때부터 제 이야기를 하게 됐다. 너무 답답하니까 화병이 나는 것 같았다”고 했다. 남편도 “화목한 가정을 원한다. 아내와 안 싸우고 싶다. 제 부모님이 엄청나게 싸우셨다. 어머니가 금전적 문제를 일으켜서 아버지가 끝까지 추궁하고, 어머니는 말을 안 하셨다. 근데 제가 그 삶을 살고 있는 게 서글프다. 아내가 좋은 사람인 걸 아니까 마음이 아프다. 저희가 지금 경제적으로 굉장히 어렵고 어떻게 해야 할지 답이 없다. 풍족하지는 못해도 편하게 살고 싶은데”라면서 속내를 드러냈다. 뉴스24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