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 읽음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강동원X허준호, 무엇을 생각하든 그 이상이다 [종합]
위키트리
0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추석 대작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이 베일을 벗었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영화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성식 감독과 배우 강동원, 이동휘, 이솜, 박소이, 김종수, 허준호가 참석했다.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은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베테랑' '엑시트' '모가디슈', 최근작 '밀수'까지 흥행에 성공한 제작사 외유내강의 신작이다. 네이버 웹툰 ‘빙의’를 원작으로 한다.
이날 김성식 감독은 “원작에서 가장 중요하게 가져온 부분은 천박사 캐릭터와 ‘빙의’다. 이걸 시각적으로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CG는 너무 판타지로 가면 유치할 수 있다는 것에 동의한다. 중간선을 지키려고 했다”고 중요하게 생각한 점을 밝혔다.

‘전우치’와 비슷하다는 지적에는 “‘전우치’를 참고할 수밖에 없었다. 닮은 점은 유쾌함이다. 차별화된 지점이라면 과거의 사건들 때문에 그것을 추적해 나가는 진중함과 복수심에 찬 광기 같은 것에 둔 것 같다. 또 본연만의 캐릭터를 녹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후속편에 대해서는 “관객분들이 좋아해 주셔야 만들 것 같다. 저 혼자서는 생각을 많이 했다. 제작사, 배우들과는 구체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다”면서도 “저 혼자 메모 끄적인 게 있다. 선택을 받으면 즉시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극 중 강동원은 귀신을 믿지 않는 가짜 퇴마사 ‘천박사’ 역을 맡았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전체적으로 신선하고 재밌다고 생각했다. 제 캐릭터가 자칫 잘못하면 ‘전우치’, ‘검사외전’과 겹치는 부분이 없지 않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서 최대한 피하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천박사가 내면의 아픔을 가진 캐릭터이기 때문에 레이어 쌓는 것을 신경썼다. 극 전체를 이끌고 가는 캐릭터라 중간중간 지루하지 않게 유머를 섞으려고 했다”고 연기 주안점을 밝혔다.

‘전우치’와 차별점에 대해서는 “일차원적이고 매력적인 캐릭터다. 콤플렉스나 아픔이 1도 없는 캐릭터다. 이번 작품과는 그런 게 달랐다. 천박사는 레이어를 많이 할 수 있고, 과거가 있는 캐릭터다. 그런 걸 다르게 하려고 했다”고 짚었다.
‘천박사’의 기술직 파트너 ‘인배’ 역은 이동휘가 맡았다. 앞서 전작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에서 정팔 역을 맡았던 이동휘는 “‘응답하라 1988’을 통해 귀여움을 참 많이 받았다. 그런데 정팔 캐릭터 때문에 ‘왜 무식이 형을 배신했냐’는 질문을 참 많이 받으면서 칩거 아닌 칩거를 했다”며 “인배를 통해 다시 귀여움의 아이콘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강동원, 이솜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적재적소에 자꾸 기절하는 바람에 정말 동원이 형이 고생을 많이 하셨다는 걸 느꼈다. 이솜 씨도 그렇고 이 자리에 빌려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강동원과 브로맨스는 어땠을까. 이동휘는 “강동원 형과 그런 기회가 주어졌다는 게 감사했다. 쉴 새 없이 던졌는데 넓은 아량으로 품어주시고 안아주시고 격려해 주신 동원이 형께 너무 감사하다”면서 “시즌이 계속 나오길 바란다. 동원이 형과 계속 브로맨스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솜은 귀신 보는 의뢰인이자 천박사와 함께 사건에 뛰어든 유경으로 분했다.

그는 “대본을 읽었을 때부터 비밀스럽지만 의연하고 단단한 모습이 있던 캐릭터다. 그 부분을 감독님과 같이 만들어 가려고 했다”고 캐릭터 구축 과정을 밝혔다.

이어 “귀신을 보는 장면이 많은데 스태프들과 합이 많았다. 처음 접해봐서 신선하고 재미있게 촬영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종수는 ‘천박사’와 오랜 인연의 골동품점 CEO ‘황사장’를 연기한다. ‘밀수’에서도 활약했던 김종수는 흥행 보증수표라는 말에 “여름부터 가을까지 순차적으로 개봉하게 돼서 본의 아니게 다작의 아이콘처럼 됐다. 하던 대로 했는데 올해 좀 겹친 걸로 생각해달라”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허준호는 사람의 영력을 사냥하는 악귀 ‘범천’으로 분했다. 그는 “처음에는 액션 때문에 도망가고 싶었다. 해낼 수 있을까, 기대치에 맞는 카리스마를 보여줄 수 있을까가 숙제였다. 체력은 운동을 해서 할 수 있었지만, 그다음 부분은 조금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원하시는 것만큼 나올 수 있을까 했는데, 오늘 영화를 보니까 아닌 것 같다. 최선을 다했지만 어렵다. 조금 더 감정을 썼어야 했는데 아쉬운 부분이 자꾸 생각난다”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도 “이 작품 끝나고 또 한 번 액션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희망이 생겼다. 어려웠고 못 해냈지만 다시 한번 도전할 수 있는 장르 같다. 기다리고 있겠다”고 했다.

이를 들은 강동원은 “영화를 보면 너무너무 멋있고 카리스마 넘치셨다. 덕분에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며 “며칠 동안 선배님과 합을 맞추면서 너무 즐거웠다. 육체적으로 너무 튼튼하셔서 제가 오히려 더 버거웠던 기억이 난다”고 허준호를 향한 존경심을 표했다.
유경의 사라진 동생 유민을 연기한 박소이는 “좋은 이모, 삼촌들이랑 촬영하게 돼서 너무 좋았다. 처음에 촬영한다고 했었을 때 엄청 설렜다. 촬영이 끝날 때는 너무 아쉬워서 계속 하고 싶었다. 또 하고 싶다. 시즌2가 나왔으면 좋겠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동원을 삼촌이라 부른다고 밝힌 박소이는 “삼촌께서 계속 웃어줬다. 이동휘 삼촌은 제가 말을 많이 해서 힘드실 수 있는데 계속 경청해 줬다. 이솜 언니는 처음에는 친해지고 싶어서 어색하긴 했지만, 나중에 보니까 취향도 잘 맞아서 더 재미있게 놀았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종수에 대해서는 “질문이 많이 했는데 거기에 하나하나 다 진심으로 답해주셨다. 허준호 삼촌께서는 맨 처음에는 특수 분장 때문에 조금 무서웠지만, 알고 보니 엄청 상냥하고 다정하셨다”고 덧붙였다.

빙의 장면은 어렵지 않았을까. 박소이는 “처음에는 제가 연기하는 게 맞는지 잘 판단이 안 섰다. 빙의되는 게 힘들어서 감독님과 여러 번 만나보고 촬영하기 전에도 상의를 많이 했다. 감독님께서 자세히 하나하나 다 보여주셔서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