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50 읽음
"정신 차리자→언니가 미안해"… S.E.S 바다-슈 불화설 불 지핀 또 다른 글
아시아투데이
0
그룹 S.E.S 멤버 바다가 슈를 향해 애틋한 마음을 재차 전했다.

바다는 19일 S.E.S 활동 시절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2002년 발매된 S.E.S의 '편지' 가사를 인용한 뒤 해시태그를 이용해 "수영아 언니가 부족해서 미안해. 항상 널 기다릴게"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슈의 본명은 유수영이다.
앞서 바다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때 S.E.S가 재결합 가능성을 놓고 이야기하던 중 바다는 슈를 언급하면서 그에게 쓴소리했다가 사이가 멀어졌다고 고백했다.

바다는 "어떤 때에는 '이건 아니다' 싶을 때, 아끼니까 해야 할 말이 있지 않냐"며 "나 혼자 그런 말을 하니까 슈와 조금 멀어진 감이 있는데 난 '아닌 건 아니니까' 언니로서 이야기 해주고 싶은 게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슈에게 불법 도박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뒤 탱크톱을 입고 운동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됐다고 지적했다. 바다는 "'탱크톱 입고 운동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했더니 슈는 '근데 언니는 입잖아'라고 반응했다"고 밝히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그는 "슈가 그런 것까지 입었을 때 사람들이 슈에게 '정신 못 차렸네'라고 할까 봐 잔소리를 쉬지 못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바다는 슈가 다시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아 돌아오고, S.E.S로 음악도 같이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눈물을 보였다.

바다가 라이브 방송에서 슈를 언급한 것에 이어서 한 번 더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에 대한 네티즌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따로 이야기하면 될걸, 굳이 두 번이나 공개적으로 언급한 건 배려가 없어 보인다고 지적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바다가 몇 년 동안 슈의 옆에서 조언하다가 오죽했으면 이런 방법을 썼겠냐는 반응이다.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에서 약 7억9천만원 규모의 도박을 한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로도 슈는 온라인 방송 플랫폼에서 BJ로 변신해 노출 의상을 입고 나와 후원금을 받으며 춤을 추는 모습을 보여줘 기존의 그가 보였던 행보와 다르다는 이유로 논란이 됐다.

다음은 바다가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슈에 대해 언급한 부분의 일부를 정리한 내용이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