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3 읽음
金길 가는 시작 좋다, 정우영 이어 조영욱까지 골 축포…한국, 쿠웨이트에 2-0 리드 [MK항저우]
MK스포츠
1
2-0 리드를 잡았다.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남자축구 24세이하(U24) 축구대표팀이 19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타디움에서 조별리그 E조 예선 쿠웨이트와 첫 경기를 치르고 있다.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한 한국은 아시안게임 최초 3연패를 노리고 있다. 앞서 대만(1954, 1958), 버마(現 미얀마 1966, 1970), 이란(1998, 2002)이 2연패를 달성한 적은 있지만 3연패를 기록한 나라는 없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황선홍 감독은 4-4-2 카드를 꺼냈다. 이광연이 골문을 지켰다. 황재원, 박진섭, 이한범, 박규현이 포백을 꾸렸다. 백승호와 정호연이 중원을 지키고, 엄원상과 정우영이 좌우 윙에 포진됐다. 투톱으로 고영준, 조영욱이 나섰다.

전반 3분 만에 벼락골이 나왔다. 조영욱의 슈팅이 맞고 굴절된 공을 정우영이 침착하게 논스톱 발리슛으로 넣었다. 이후에도 추가골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그러다 전반 18분 조영욱의 추가골이 나왔다. 슈팅이 골대 맞고 나왔지만, 조영욱이 침착하게 잡고 오른발로 강하게 쿠웨이트 골문을 열었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2garden@maekyung.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