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1 읽음
'정우영 해트트릭' 황선홍호, 조별 첫 경기서 쿠웨이트에 9-0 대승
MHN스포츠
1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한국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이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대승을 거두면서 대회 3연패를 향한 길을 밝혔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9일 중국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1차전에서 쿠웨이트를 9-0으로 크게 이기면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날 한국은 정우영의 해트트릭을 비롯해 엄원상과 조영욱 2골, 박재용과 백승호, 안재준의 득점으로 총 9골을 몰아쳤다. 앞서 열린 바레인과 태국이 1-1로 비기면서 한국은 E조 선두로 올라섰다.

쿠웨이트를 상대로 4-2-3-1 전형을 갖추고 경기에 나선 한국은 전반 3분 만에 정우영이 조영욱과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 박스 왼쪽을 파고들었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면서 1-0으로 앞서나갔다.

정우영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한국은 전반 19분 엄원상이 때린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조영욱이 재차 밀어넣으면서 2-0을 만들었고, 전반 44분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백승호가 환상적인 슛으로 골문 구석에 꽂아넣었다. 1분 뒤에는 고영준의 패스를 정우영이 받아 침착하게 골문 안으로 밀어넣으면서 4-0이 된 채 전반전을 마쳤다.

쿠웨이트는 후반전 시작과 함께 3명을 투입하면서 분위기 변화에 나섰으나, 후반 3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엄원상이 올린 뒤 조영욱의 슈팅이 골키퍼에 맞고나오자 정우영이 다시 슈팅을 때려 골문을 갈라 해트트릭에 성공했다.

분위기를 이어간 한국은 후반 7분 조영욱의 침투패스를 받은 엄원상의 왼발슛으로 6-0이 만들어졌다. 승리가 확실시 되자 황선홍 감독은 후반 10분 황재원과 엄원상, 고영준을 빼고 최준, 안재준, 박재용을 투입시켰다.

여러 선수를 기용하는 여유까지 보인 한국은 공세를 이어갔고, 후반 29분 정호연의 패스를 깔끔하게 받아낸 조영욱은 왼발슛으로 연결해 골키퍼 가랑이 사이를 통과시키면서 7-0이 됐다. 이후에도 한국은 교체 투입된 박재용과 안재준의 득점까지 터지면서 9-0을 만들면서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첫 경기에서 9-0 대승을 거둔 한국은 오는 21일 같은 장소에서 태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정우영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제공
19일 쿠웨이트전에 선발 출전한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제공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