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0 읽음
‘작우영’ 해트트릭-조영욱 멀티골! 황선홍호, 쿠웨이트에 9-0 대승…AG 3연패 청신호 [항저우AG]
스포츠미디어
0
‘작우영’ 정우영이 해트트릭으로 황선홍호의 첫 승을 이끌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G 남자축구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중국 저장성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쿠웨이트와의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9-0으로 대승했다.

대한민국은 정우영이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그리고 조영욱의 멀티골, 백승호, 엄원상, 박재용, 안재준의 릴레이 골로 쿠웨이트를 무너뜨렸다. 특히 백승호는 최고의 패스를 전달하며 경기를 지배했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E조 단독 선두에 올랐다.
‘작우영’ 정우영이 해트트릭으로 황선홍호의 첫 승을 이끌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작우영’ 정우영이 해트트릭으로 황선홍호의 첫 승을 이끌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민국은 골키퍼 이광연을 시작으로 황재원-박진섭-이한범-박규현-백승호-정호연-엄원상-고영준-정우영-조영욱이 선발 출전했다.

쿠웨이트는 골키퍼 알로타이비를 시작으로 가리브-알파들리-알하칸-알파라즈-알파들리-알라세드-자말-알콰이시-모하메드-알라즈미가 선발 출전했다.

대한민국은 경기 초반부터 쿠웨이트를 강하게 다뤘다. 전반 3분 정우영이 초반 러시, 첫 골을 터뜨리며 포문을 열었다. 그리고 전반 20분 백승호의 멋진 패스를 받은 엄원상이 슈팅, 골대를 맞췄지만 조영욱이 재차 슈팅하며 2-0으로 달아났다.

쿠웨이트는 겁먹은 어린 아이와 같았다. 지고 있음에도 추가 실점하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대한민국은 전반 26분 박진섭의 헤더, 38분 백승호의 중거리 슈팅 등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하며 더욱 쿠웨이트를 압박했다.
‘슈팅 몬스터’ 조영욱은 연령별 대표팀 에이스답게 멀티골 폭발, 쿠웨이트를 무너뜨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슈팅 몬스터’ 조영욱은 연령별 대표팀 에이스답게 멀티골 폭발, 쿠웨이트를 무너뜨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전반 44분 좋은 패스를 뿌려주던 백승호가 직접 득점했다. 비교적 먼 거리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를 제대로 살리며 3-0을 만들었다. 백승호의 득점 후 추가 득점은 곧바로 이어졌다. 쿠웨이트의 패스를 차단, 고영준의 패스를 받은 정우영이 마무리하며 4-0으로 도망갔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백승호의 프리킥을 조영욱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알로타이비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은 이대로 마무리됐다.

대한민국은 후반 3분 다시 쿠웨이트 골문을 열었다. 엄원상의 패스를 조영욱이 슈팅, 알로타이비가 막자 정우영이 재차 슈팅하며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스코어는 5-0. 후반 7분에는 조영욱의 패스를 엄원상이 마무리하며 6-0까지 해냈다.

후반 29분 조영욱이 정호연의 킬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 멀티골을 폭발했다. 스코어는 어느새 7-0까지 벌어졌다. 후반 35분에는 설영우의 크로스를 박재용이 슬라이딩 후 슈팅으로 연결하며 8-0 리드했다.

대한민국은 마지막까지 쿠웨이트를 압박했다. 8골 리드에도 슈팅 기회를 생산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홍현석의 패스를 안재준이 슈팅, 9번째 골을 터뜨렸다. 첫 경기부터 9골차 승리라는 기분 좋은 결과로 마무리한 대한민국이다.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황선홍호, 그들의 출발은 최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황선홍호, 그들의 출발은 최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민준구 MK스포츠(kingmjg@maekyung.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