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9 읽음
문보경, 양현종 상대로 연타석 홈런…5연승 LG '선두 굳히기'
위키트리
4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LG 문보경이 4회초 2사 1, 3루에서 3점 홈런을 때리고 있다. / 연합뉴스

문보경의 연타석 홈런 맹타를 앞세운 LG 트윈스가 5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29년 만의 정규시즌 1위를 향해 성큼 다가섰다.

LG는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 방문 경기에서 상대의 막판 맹추격을 뿌리치고 4-3으로 신승했다.

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을 위한 목표로 85승을 잡았던 LG는 75승(47패 2무)째를 수확했다.

이제 정규시즌 20경기만을 남겨 둔 LG는 10승만 더하면 자체적으로 설정한 목표를 달성한다.

반면 KIA는 양현종을 내세우고도 경기를 내줘 가을야구 문턱에서 6연패에 빠졌다.

이날 LG 공격을 책임진 선수는 3루수 문보경이었다.

문보경은 2회 첫 타석에서 양현종의 2구째 직구를 공략해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선제 1점 홈런을 때렸다.

3회 2사 1, 3루에서 타석에 등장한 문보경은 다시 한번 양현종을 무너뜨리며 4-0으로 달아나는 3점 홈런포를 가동했다.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LG 문보경이 4회초 2사 1, 3루에서 3점 홈런을 때리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 연합뉴스

2021년 8홈런, 2022년 9홈런을 친 문보경은 이 홈런으로 데뷔 이래 첫 10홈런을 달성했다.

더불어 문보경의 데뷔 첫 연타석 홈런이다.

KIA는 6회 최형우의 1점 홈런으로 추격에 시동을 건 뒤 8회에는 나성범의 2타점 적시타가 터져 1점 차로 추격했다.

그러자 LG 벤치는 8회 무사에서 마무리 고우석을 투입하는 강수를 썼다.

고우석은 9회 1사 1, 3루 실점 위기에 봉착했으나, 김도영을 병살타로 잡아내고 팀 승리를 지켰다.

LG 선발 이지강은 5이닝 4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데뷔 첫 승리를 선발승으로 장식했다.

KIA 선발 양현종은 7이닝을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으로 버텼으나 문보경에게 내준 홈런 두 방에 4실점으로 시즌 10패(7승)째를 떠안았다.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양현종이 4회초 2사 1, 3루에서 LG 문보경에게 스리런홈런을 허용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 연합뉴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