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 읽음
"쏘렌토 묻었다" 기아 픽업트럭 타스만, 대박 예상도에 모두 화들짝!
오토포스트
0
기아 타스만 프로토타입 / 사진 출처 = 'NewCarscoops'

기아 픽업트럭 '타스만'
새 예상도 공개돼 화제
모하비 얼굴 벗어던졌다

기아는 모하비를 기반으로 바디 온 프레임 타입 픽업트럭 '타스만(프로젝트명 TK1)' 개발에 한창이다. 기반 모델인 모하비의 터프한 디자인과 신뢰도 높은 내구성을 갖출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다양한 예상도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최근에는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가이드(Cars Guide)가 새로운 예상도를 공개해 화제다. 이번 예상도는 최근 포착된 모하비 기반 테스트 뮬과 기아의 최신 디자인 기조를 적절히 혼합해 제작됐다.
이정현 기자
기아 타스만 프로토타입 / 인스타그램 'shorts_car'
기아 타스만 예상도 / 사진 출처 = 'CarsGuide'

기아 최신 디자인을 더하면?
쏘렌토 연상시키는 전면부

전면부는 앞서 여러 차례 포착된 바 있는 모하비 기반 테스트 뮬과 확연히 다른 모습을 갖췄다. 프레임은 모하비와 공유하지만 쏘렌토, 모닝, EV9 등에 먼저 적용된 'ㄱ'자 형태의 스타맵 라이트가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업계에 따르면 타스만은 전용 내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모하비와 다른 디자인 방향을 따르는 것으로 전해진다.
헤드램프는 모닝, 쏘렌토 페이스리프트 모델처럼 세로형 LED 헤드램프와 스타맵 시그니처 주간주행등(DRL)이 기아의 정체성을 드러낸다. 아울러 입체감을 강조한 블랙 하이그로시 라디에이터 그릴과 앞 범퍼 양쪽 흡입구 형상의 수직 가니시, 널찍한 스키드 플레이트가 강인한 느낌을 더한다.
기아 타스만 예상도 / 사진 출처 = 'CarsGuide'
기아 타스만 프로토타입 / 사진 출처 = 'NewCarscoops'

측면부는 평범한 모습
세로형 테일램프 적용

측면부는 바디 온 프레임 차량 특유의 높은 지상고가 두드러지며, 2열까지 탑승할 수 있는 더블 캡 캐빈룸 구조를 갖춘 모습이다. 캐릭터 라인은 잡다한 기교 없이 간결하게 뻗어 심플하면서도 오버 펜더와 어우러져 터프한 분위기를 보여준다. 측면 하단에는 편리한 승하차를 도울 사이드 스텝이 적용됐으며 휠은 현행 셀토스의 18인치 휠 디자인을 빌려왔다.
이번 예상도에 후면부가 포함되지는 않았으나 그간 포착된 타스만 테스트 뮬을 살펴보면 세로형 테일램프가 적용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 뒤 범퍼 디자인은 적재 공간 접근성과 내구성을 우선으로 설계해 심플한 형상이 될 것으로 보이며, 어렴풋이 보이는 하체를 통해 후륜 리지드 스프링(판스프링)이 적용됨을 알 수 있다.
기아 모하비 더 마스터 엔진룸 / 사진 출처 = '안녕첫차'
기아 화성 공장 생산 라인 / 사진 출처 = '현대차그룹'

2025년 공개 유력
전기차도 출시된다

[fv0012]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All Rights Reserved.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