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읽음
[아시안게임] 주장 백승호 "초반 기회 살린 것이 대승 원동력"
연합뉴스
3
(진화[중국]=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 주장 백승호(전북)가 첫 경기 대승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쿠웨이트와 경기에서 9-0으로 크게 이겼다.

주장 완장을 찬 백승호는 전반 44분 대포알 같은 중거리 슛으로 3-0을 만드는 등 팀 승리에 공헌했다.

백승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 더운 날씨에 습도가 높아 힘들었지만 준비를 잘한 것 같다"며 "잘 회복하고 2차전에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과 16강전에서도 중거리 슛으로 골을 넣었던 백승호는 "사실 첫 경기라 선수들이 긴장하고 들어갔는데, 초반부터 기회를 잘 살려서 쉽게 갈 수 있었다"며 "선수들끼리도 어떤 일이 있을지 모르니 차분하게 우리 플레이를 하자고 각오를 다졌다"고 밝혔다.

주장으로서 책임감에 대해 그는 "대회 전부터도 느끼고 있다"며 "두 번째 경기도 선수들이 컨디션 관리를 잘하면서 준비하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또 "선수들이 잘 따라와 주고 있어서 크게 걱정한 부분은 없다"며 "저는 감독님과 선수들 사이 소통에서 역할을 하려고 하는데 선수들이 잘 도와줘서 재미있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황선홍 감독이 "아시안게임 기간에 여러 상황이 벌어질 텐데 그런 분위기에 선수들이 끌려가지 않게 잘 이끌어 달라고 주문하셨다"고 소개한 백승호는 "오늘 중간중간 팬 분들의 응원이 잘 들려서 덕분에 힘내서 뛸 수 있었다"고 팬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국은 21일 태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pual07@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