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7 읽음
교통사고 내고 주유소 난입해 불쇼한 50대…그런데 만취 상태 아니었다
뉴스벨
0
교통사고를 낸 후 이해 불가한 행동을 한 50대에게서 결국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 18일 5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은 19일

를 통해 전해졌다.

이 남성은 지난 18일 오후 7시께 서울 서초구 남태령 고개 초입에서 앞차를 추돌한 뒤 주유소에 들어가 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남태령 고개 서울 방면에서 벤츠 차량을 몰던 A씨는 앞서 달리던 SUV 차량을 추돌했다.

A씨는 피해 차량 앞에서 창문을 두드리며 행패를 부리다 인근 주유소로 달려갔다. 이후 그는 주유기를 들어 분사하며 갖고 있던 라이터를 갖다 댔다.

당시 주유기에는 남은 기름이 없어 불은 1~2초간 지속하다 꺼졌다. 다친 사람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 체포된 뒤에도 고성을 지르고 이상행동을 이어갔다. A씨가 술에 취하지 않았는데도 이해 불가한 행동을 이어가자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간이 시약 검사를 진행했다.

A씨의 간이 시약 검사 결과는 필로폰 양성으로 나왔다. 이에 경찰은 19일 오전 A씨에게 현주건조물방화 혐의와 마약 등 약물 운전 혐의를 적용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약에서 깨지 않아 아직 조사하지 못했다"라며 "A씨의 모발 등을 국과수에 보내 정밀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