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2 읽음
20일부터 독감 무료 예방 접종…어린이·임신부·고령자 대상
뉴스벨
0
인플루엔자(독감)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무료 예방접종이 20일 시작된다.
19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번 2023∼2024절기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의 대상은 생후 6개월에서 13세까지 어린이, 임신부, 65세 이상(1958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등 총 1천215만 명이다.

어린이 중에서도 2회 접종 대상인 어린이에 대한 접종이 20일 가장 먼저 시작된다. 생후 6개월에서 9세 사이면서 독감 예방접종을 처음 받는 경우 또는 올해 6월 30일까지 독감 백신을 1회만 접종한 경우가 여기에 해당한다.

내달 5일부터는 나머지 1회 접종 대상 어린이와 임신부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고령자에 대한 접종은 내달 11일 75세 이상, 16일 70∼74세, 19일 65∼69세 순으로 순차적으로 개시된다.

종료일은 모든 대상이 내년 4월 30일까지다.

독감 국가예방접종은 전국 2만여 개 지정의료기관이나 보건소에서 진행된다.

가까운 지정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nip.kdc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소지와 관계없이 전국 어느 곳에서나 맞을 수 있다.

접종 기관에 갈 때는 신분증 등을 지참해야 한다. 어린이는 주민등록등본이나 국민건강보험증, 임신부는 산모수첩 등을 가져가면 된다.

어린이 중 계란 아나필락시스(특정물질에 대한 신체 과민반응) 또는 중증 계란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유정란 기반 백신이 아닌 세포 배양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다. 이 경우 중증 알레르기 반응을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의료인 지도 하에 백신을 맞는 것이 권장된다.

이번 접종에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번 절기 유행할 것으로 예측한 권장 바이러스들에 대응하는 4가 백신이 활용된다.

질병청은 백신 1천121만 회분을 계약했으며, 안전한 유통을 위해 조달업체들로부터 사전에 계획서를 받아 이행 여부와 보관시설·운송장비 등을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료 접종 대상자가 아닌 경우엔 일선 의료기관에서 유료로 접종할 수 있다. 지자체에 따라 대상자를 확대해 무료 접종하는 경우도 있으니 관할 보건소에 문의하면 된다.

올해는 이례적으로 지난해 9월 발령된 독감 유행주의보가 해제되지도 않은 채 지난 15일 유행주의보가 새로 발령됐다. 코로나19 기간 2년간 독감 유행이 없다가 한꺼번에 감염자가 나오면서 1년 넘게 장기 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올해는 연중 인플루엔자가 지속 유행한 만큼 어느 해보다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며 "면역력이 떨어지는 어르신, 임신부, 어린이는 감염성 호흡기질환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 실시를 적극 권장한다"고 말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