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4 읽음
“40명 넘게 가르친 명문대 과외 선생님, 알고 보니 ‘지방캠’이었습니다”
뉴스벨
0
명문대학교 출신 과외 선생이 알고보니 지방캠퍼스 출신이었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7일 연세대 에브리타임에 ‘학력 위조 원세대 과외 후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이건 괘씸한 것을 떠나서 명백한 피해자가 있다는 점에서 공론화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가장 화력이 좋다는 맘카페 아이디 빌려서 글 작성했는데 피해자분에게 바로 연락이 왔다”면서 “고민했었는데 이 카톡 보고 알리길 잘했다는 생각뿐이다”라며 과외 선생 B씨 신상을 공개했다.

글쓴이는 30세 과외 선생 B씨가 원주캠퍼스 출신이라는 사실을 속이고 '연세대학교 사학과' 타이틀을 내세워 과외를 진행했다며 3년째 40여 건의 전문 과외를 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공개한 피해 학부모와의 카카오톡 대화에는 “연세대 사학과 지금 휴학 중이라고 들었다”며 “아이가 안 그래도 계속 (선생님) 실력을 의심했다. 코앞이 중간고사인데 아이가 오답 정리를 안 하고 손 필기도 안 해서 저도 의심 중이었다. 피해자가 많을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처음에는) 신촌(캠퍼스)으로 입학한 것 맞는다고 하다가 나중에는 편입인 거 학부모님들도 다 알고 계신다고 하다가 마지막엔 필요한 게 뭐냐고 묻더라”라며 “편입, 이중 전공 등으로 거짓말하면서 교묘하게 빠져나가려고 하는데 그런 사실조차 전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과외 중개 플랫폼 관계자에게 이런 사실을 알렸고 “담당 부서에 전달해 빠르게 검토해 조치하도록 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본캠, 분캠 분란 일으키려는 의도 아니고 지속적이고 악의적인 사기 행위를 막기 위함”이라며 “없는 사실을 지어내거나 과장한 것도 아닌데 지탄받을 이유 전혀 없어 보이니 불편한 사람들은 지나가시길”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실제 최근 본캠 학생과 분캠 학생들의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오며 논란이 되기도 했었다. 지난 7일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재학생으로 추정되는 글 작성자가 “연고전 와서 사진 찍고 인스타 올리면 니가 정품 되는 거 같지? 니넨 그냥 짝퉁이야 저능아들”이라며 분캠 학생들을 조롱해 논란이 불거졌다.

과외 후기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런 건 사기로 고소 못 하냐", "대체 과외하면서 학력을 왜 속이지", "재학증명서로 검증될 텐 데...", "본캠 학생들은 진짜 짜증날 듯", "이건 실력이 너무 티 날 것 같은데", "요즘 다 전산화됐는데 아직도 학력위조를 하는 사람이 있냐", "학생이 실력 의심할 정도면 양심 없는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현행법상 고의로 학력을 속일 경우 ‘문서위조죄’로 처벌 받을 수 있다. 국공립 대학의 경우 공문서위조죄로 최대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사립대의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