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6 읽음
오늘 이틀째 이균용 인사청문회…여야 공방 이어질 듯
연합뉴스
0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위원장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는 20일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어 자질과 도덕성 검증을 이틀째 이어간다.

여야는 전날 청문회에서 사법부 독립성 논란, 이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날 청문회가 마무리되는 만큼 여야는 심사 경과보고서 채택과 적격성 판단 여부를 놓고 재격돌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은 윤석열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이 후보자의 지명 수락을 삼권분립 위배라고 주장하는 동시에 이 후보자의 처가 재산, 자녀 증여 관련 논란 등에 대해서도 검증을 이어갈 방침이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이 같은 의혹 제기를 '억측'이라며 방어막을 치는 한편, 이 후보자가 현 김명수 대법원장 체제로부터 '사법부 정상화'를 이뤄낼 역량과 자질을 갖춘 적임자임을 부각할 계획이다.

전임자 임기 및 인준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21일 열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돼야 한다.

다만 야당이 이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고수하고 있는 데다, 해당 본회의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과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이 나란히 표결을 앞둔 만큼 청문회 이후 인준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minaryo@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