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2 읽음
몽촌토성 집수지에서 '고대 목제 쟁기' 추가 출토
연합뉴스
2
(서울=연합뉴스) 최윤선 기자 = 한성백제박물관은 지난 6월 한성백제 왕도 유적인 몽촌토성에서 삼국시대 목제 쟁기가 추가로 출토됐다고 21일 밝혔다.

삼국시대 목제 쟁기는 2020년과 지난해에 동일한 유적에서 출토된 쟁기에 이어 세 번째다.

이번에 출토된 쟁기는 술과 날, 손잡이로 이루어진 완전한 형태로 발굴됐다. 손잡이 부분에선 쟁기의 몸들이 빠지지 않도록 감아놓은 줄인 탕개줄로 추정되는 끈 형태의 유기물도 함께 확인됐다.

박물관은 이전에 출토된 쟁기와 그 형태와 형식이 달라 고대 농경사회 농업기술사 연구에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물관은 기존에 출토된 쟁기와 함께 이번에 출토된 목제 쟁기를 국립문화재연구원 문화재보존과학센터에 의뢰해 보존 처리한 후 박물관의 전시·교육 자료로 활용한다. 발굴 보고서에 수록해 학계에 연구자료로도 제공할 계획이다.

박물관은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2014년부터 몽촌토성에 대한 연차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조사를 통해 삼국시대 대형 포장도로와 집수지, 건물지, 집 자리 등 중요 시설을 확인해 왔다.

김지연 한성백제박물관장은 "이번에 출토된 쟁기 자료는 기존 발굴된 쟁기와 함께 삼국시대 농업기술사 연구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2천년 서울의 역사 복원과 한성기 백제 등의 고대사 연구 발전을 위해 체계적인 발굴 조사와 연구를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ysc@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