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9 읽음
中전문가, 한중 정상회담 불발에 "중국의 불만족 보여준 것"
연합뉴스
2
"美의 中탄압 적절히 처리않고 한미일 동맹 매우 적극적…대만·남중국해 언행 신중해야"
(베이징=연합뉴스) 정성조 특파원 =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한국과 중국 정상이 3분간의 짧은 대화만 나누고 별도의 회담을 열지 않은 일을 두고 중국 내 한 한반도 문제 전문가가 대(對) 중국 관계 개선을 위한 한국 행동에 중국이 만족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21일 중국 선전위성TV 즈신원(直新聞)에 따르면 왕쥔성 중국주변전략연구실 주임(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중한 양국(정상)의 교류 시간이 짧았고 예의상 인사말만 주고받았을 확률이 높으므로 과도하게 해석할 필요 없다"며 "그러나 그 배후에서 나오는 어떤 '외교 신호'는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왕 주임은 "APEC 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이 윤석열 대통령과 앉아 단독 회담을 하지 않은 것은 매우 중요하고 또 중한 관계의 방향을 관찰할 수 있는 사건"이라며 "대중국 관계를 개선하려는 한국의 실질적인 행동에 대해 우리가 분명히 만족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그는 "주된 원인은 아무래도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뒤 미국의 대중국 탄압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지 않은 것이라고 본다"며 "대만 문제나 남해(남중국해) 문제를 한국 정부가 자주 언급했고, 미일한 3자 안보 동맹에 매우 적극적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와 상반되게 중국 경제가 잘 안될 것이라고 하고, 반도(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지위 하락을 지적한 것 등은 모두 중한 협력에 유리하지 않다"며 "우리는 한국 정부가 중한 관계를 개선하려는 의도 혹은 신호를 실질적인 행동으로 바꾸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는 25∼26일 열릴 것으로 보이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대해서는 "가장 직접적으로는 (외교장관 회의에) 이어서 개최될 중일한 정상회의를 논의해야 해 무척 중요하다"며 "우리는 당연히 한국 정부가 양호한 분위기를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왕 주임은 "첫째로 중국의 핵심이익인 주권 문제, 대만과 남중국해 문제를 이야기할 때 한국은 언행에 신중해야 한다"며 "둘째로 미일한 안보 동맹도 중국의 우려를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 생각엔 한국이 이 두 가지 관건이 되는 문제를 처리할 수 있는지를 주요하게 봐야 하고, 만약 잘 처리하지 못한다면 중일한 외교장관회의나 심지어 중일한 정상회의를 다시 연다고 해도 중한 관계를 '과거'로 되돌릴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xing@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