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8 읽음
'수제 무기' 만들어 이웃집 침입 시도한 80대 남성, 무기 형태가 '경악'
위키트리
0
수제작한 흉기로 이웃집에 침입을 시도한 8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80대 남성 김모 씨에게 특수주거침입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김 씨는 전날 오전 5시 25분쯤 서울 구로구 오류동 주거지에서 본인이 제작한 '칼 달린 창'을 들고 옆집 현관문 손잡이를 잡아당기는 등 침입을 시도하고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다행히 김 씨가 실제로 침입하지는 못해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김 씨는 "옆집 사람이 나를 죽이려고 해서 방어 차원이었다"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웃들과 김 씨는 서로 모르는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김 씨는 지난 5일과 7일에도 고함을 치며 이웃집 문을 열려고 해 경찰에 여러 차례 신고가 접수된 바 있다.

현재 경찰은 김 씨의 정신질환 병력 등을 조사 중이다. 김 씨의 구속 여부는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