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39 읽음
대통령실 "다우닝가 합의, 아시아 최초…새 한영관계 표방"
연합뉴스
1
"영-아일랜드 '다우닝가 선언'이 유일"…북핵·우크라이나 사태 등 공동입장 담겨
(런던=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21일(현지시간) 한국과 영국이 채택할 예정인 '다우닝가 합의'(Downing Street Accord)에 대해 "공식적으로 한영 관계를 새롭게 표방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현지 브리핑에서 "(영국이)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다우닝가 합의'라는 (명칭을) 붙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우닝가는 영국 총리 관저가 있는 거리다.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22일 다우닝가 10번지에 있는 관저에서 회담한다.

이 관계자는 1993년 존 메이저 영국 총리와 앨버트 레이놀즈 아일랜드 총리가 체결한 '다우닝가 선언'(Downing Street Declaration)을 언급하며 "아일랜드와 정치적 분쟁을 해결하는데 (다우닝가 표현이) 딱 한 번 사용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우닝가 합의에서 양국 관계가 기존 '포괄적·창조적 동반적 관계'에서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는 데 대해서는 "그만큼 유럽의 대표 주자인 영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심 국가인 한국과 앞으로 추진해야 할 중요한 내용들이 많다는 것을 약속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양국 정상이 22일 서명하는 다우닝가 합의에 이러한 양국 관계의 기본 원칙과 방향이 종합적으로 담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북핵 등 한반도 문제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사태, 인도·태평양, 중동지역 정세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대한 공동 입장이 담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안보, 경제, 지속 가능한 미래 협력 등 3대 분야에서 양국 협력도 다우닝가 합의에 상술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영 양국은 아울러 군 합동 훈련 확대와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해양 공동순찰 추진 등을 추진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은 ▲방위력 협력 파트너십 의향서 ▲ 방산 공동 수출 MOU(양해각서) ▲ '전략적 사이버 파트너십' 등도 체결한다.
dhle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