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2 읽음
삼성전자 브랜드가치 4년 연속 세계 5위…현대차는 32위
뉴스벨
0
삼성전자[005930]의 올해 브랜드 가치가 900억달러를 넘어서며 4년 연속 '글로벌 톱 5' 브랜드 위상을 지켰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 외에 현대차[005380](32위)와 기아[000270](88위)가 100대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21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는 914억달러(약 118조원)로, 전년 대비 4% 성장했다.

삼성전자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구글에 이어 5위로, 20대 브랜드에 포함된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IT 업계 시황 약세에도 휴대폰과 TV, 가전, 네트워크, 반도체 등 전 사업 부문의 브랜드 가치가 골고루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2011년 17위에서 2012년 9위로 도약하며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 2020년 5위 등 브랜드 가치 순위가 꾸준히 상승하며 12년 연속 글로벌 10대 브랜드에 포함됐다.인터브랜드는 기업의 재무성과, 고객의 제품 구매 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브랜드 경쟁력 등을 종합 분석해 매년 브랜드 가치를 평가한다.

인터브랜드는 '원삼성' 기반 고객경험 강화 전략, 차별화된 '스마트싱스' 연결 경험, 6G 차세대 통신과 인공지능(AI), 전장, 가상·증강현실(VR·AR) 등 미래 혁신 기술 선도 역량, 친환경 활동을 통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등이 이번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장(사장)은 "앞으로도 차별화된 연결 경험, 미래 기술 리더십과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고객에게 더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현대차는 브랜드 가치 약 204억달러(약 26조2천600억원)를 기록하며 종합 브랜드 순위 32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2005년 84위(35억달러)로 처음 입성한 이래 올해까지 순위는 52계단, 가치는 169억달러 오르는 성장을 이뤘다.

올해 현대차 브랜드 순위는 지난해 35위에서 3계단 올랐고, 브랜드 가치는 작년(173억달러) 대비 약 18% 증가했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현대차는 친환경 상품 및 혁신적 기술을 통해 브랜드의 비전을 실현하는 데 큰 진전을 이루고 있고, 지속가능성 등 인류의 핵심 가치에 대해 진정성 있는 소통으로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며 "앞으로도 격변하는 모빌리티 산업에서 현대차의 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는 급격하게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서 미래 모빌리티의 패러다임을 선도하기 위해 다양한 솔루션을 모색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의 노력에는 전 인류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책임을 다하기 위한 우리의 헌신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기아는 브랜드 가치가 전년 대비 7% 상승한 7억5천900만달러(약 9천791억원)를 기록하며 88위에 랭크됐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