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7 읽음
의협, 정부 의대증원 수요조사 발표에 반발…"총파업 불사"(종합2보)
연합뉴스
0
젊은의사협의체 "의대 정원확대는 오진 따른 잘못된 치료법" 비판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일방통행 지속되면 파업 포함 강력한 투쟁"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성서호 권지현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는 21일 정부의 의대 증원 수요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총파업을 불사하겠다"며 반발했다.

의협은 이날 이필수 의협회장 등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과학적 근거와 충분한 소통 없이 의대 정원 정책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면 2020년보다 더욱 강력한 의료계의 강경 투쟁에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회장은 "이해당사자들의 희망사항만을 담은 정부의 의대 정원 수요 조사를 졸속, 부실, 불공정 조사로 규정하고, 비과학적 조사결과를 의대 정원 확대의 근거로 활용하려는 정부의 여론몰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이대로 강행하면 의협은 14만 의사들의 총의를 한데 모아 의료계 총파업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전국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의대 희망 증원 규모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학들이 밝힌 증원 희망 수요의 총량은 2025년 2천151명∼2천847명, 2030년 2천738명∼3천953명으로 현재 정원(3천58명)의 2배 안팎이다.

이 회장은 "국가의 의대 정원 정책은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의료 정책이자 대한민국의 의료 방향을 설정하는 중요한 교육 정책"이라며 "증원 결정과 규모에 대한 분석에는 반드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과학적 근거가 없고 준비되지 않은 주먹구구식 의대 정원 확대는 지난 2018년의 실패한 서남의대와 같은 경우를 전국에 우후죽순 난립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조사 결과 대신 과학적인 증원 대안이 있냐고 묻는 말에 "의협 의료정책연구원에서 현재의 의사 인력이 실제로 부족한지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가 이달 안에 나온다"면서도 "일반에 공개할 자료는 아니다"고 말했다.

김이연 의협 홍보이사는 "지금의 의대 증원 수요는 투기 수요"라며 "필수·지역 의료 붕괴를 해결하는 게 도달점이라고 한다면 어떻게 물길을 터줘서 적정 인력을 이 분야로 가게 할지가 정부에 궁금한 점"이라고 말했다.

전공의, 공중보건의사, 군의관 등으로 구성된 젊은의사협의체 역시 이날 정부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젊은의사협의체는 의대 정원 확대를 '잘못된 치료법'이라고 규정하며 "필수·지역의료 붕괴라는 '질병'에 대한 원인 분석을 제대로 하지 않은 오진에 따른 결과"라고 비판했다.

협의체는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정부에서 의대 정원 확대 정책을 졸속으로 강행하면 우리 젊은의사협의체는 의협과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도 입장문을 통해 "신중하고 과학적으로 진행돼야 할 수요조사는 정치적으로 변질되고 의대중원의 수치는 부르는게 값인 투전판이 됐다"며 "정부의 졸속 의대정원 수요조사 결과 발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어 "정부가 여러 이해집단의 징치적 목적에 굴복해 비겁한 여론몰이를 시작했다"며 "전문가와 상의없는 비상식적 일방통행이 지속되면 14만 의사들의 파업을 포함한 강력한 투쟁만이 기다리고 있음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soho@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