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95 읽음
일제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유해, 80년 만에 고국 온다
연합뉴스
0
고(故) 최병연 씨 유해 송환…내달 4일 국내 공식 추도식 예정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태평양전쟁 당시 일제에 의해 강제 동원돼 숨진 조선인의 유해가 8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다.

2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1943년 태평양전쟁 타라와 전투 때 희생당한 고(故) 최병연 씨의 유해가 28일 국내로 송환된다.

정부는 당시 전투 때 목숨을 잃은 약 1천명의 유해를 한국 유족들의 유전자(DNA)와 대조하며 일일이 확인 작업을 했고, 2019년 8월 타라와 46번으로 명명됐던 한 동양인의 유해를 최씨로 확인됐다.

최씨의 유해는 코로나19 확산 등 때문에 타라와가 있는 키리바시공화국을 떠나지 못했고, 올해 9월에서야 미국 국방부에 의해 하와이로 옮겨졌다.

유족 대표는 28일 하와이로 가서 유해를 인수하고, 다음 달 4일 한국에서 정부의 공식 추도식이 열릴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정부를 대표해 참석할 예정"이라며 "일본 관계자가 따로 참석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bookmania@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