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2 읽음
경기도 1인 가구 30% 넘어서…30대가 가장 많아
위키트리
0
경기도 내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3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공개된 '2023 경기도 1인 가구 통계' 보고서를 보면, 2022년 말 인구총조사 기준 도내 1인 가구는 163만4천 가구로, 도내 전체 가구(540만7천 가구)의 30.2%를 차지한다.

이는 전국 1인 가구 중 가장 많은 21.8%에 해당한다.

도내 1인 가구 비율은 2018년 25.2%(119만8천 가구), 2019년 26.3%(129만1천 가구), 2020년 27.5%(140만6천 가구), 2021년 29.2%(154만3천 가구)로 4년간 5%포인트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19.8%)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그다음으로 20대(16.8%), 50대(16.4%), 60대(16.1%) 등의 순이다.

지역별 전체 가구 대비 1인 가구 비율은 포천(39.5%), 가평(37.6%), 연천(37.0%) 순으로 높고, 과천(18.7%), 의왕(23.5%), 남양주(24.1%) 순으로 낮다.

2022년 경기도 사회조사 기준으로 1인 가구의 절반(52.9%)은 가족 관계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인 상태는 미혼(48.2%)이, 결혼에 대한 견해는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43.5%)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거 유형은 전체 가구 대비 '주택 이외 거처' 거주자 비중이 높고, '아파트' 거주자 비중은 상대적으로 작았다.

1인 가구의 열 중 셋(29.9%)은 월평균 소득이 100만원 미만이다. 이는 전체 가구(12.1%)의 2.5배 수준이다. 도내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 가구 10가구 중 7가구(71.3%)는 1인 가구이다.

2020년 가족실태조사를 기준으로 도내 1인 가구 사유는 학업·직장(24.6%)이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혼자 살고 싶어서(20.5%), 배우자 사망(18.4%)을 들었다.

도는 1인 가구 증가에 대응해 관련 정책, 시군별 프로그램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경기도 1인 가구 포털'(www.gg.go.kr/1ingg)을 7일 개설했다.

이곳에서는 지역별·분야별·연령별 프로그램을 찾아 신청할 수 있고, 경기도 1인 가구 시행계획, 1인 가구 병원 안심동행, 여성 1인 가구 안심패키지, 1인 가구 통계 등 다양한 정보를 열람할 수 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