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읽음
뒤끝 작렬 인요한 “김기현에게 고맙다, 정치가 얼마나 험난한지 알려줘서”
위키트리
0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스1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인요한 위원장)가 출범 42일 만인 7일 활동 종료를 선언했다. 혁신위는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후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의 혁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10월 26일 출범했다. 오는 24일까지 활동 기간이었으나 2주 가량 빨리 활동을 종료하게 됐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여의도 중앙당사에 열린 회의 후 브리핑에서 "사실상 오늘 혁신위 회의로 마무리한다"며 "월요일(11일) 최고위 보고로 혁신위 활동은 종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이 뭘 원하는 지를 잘 파악해서 우리는 50% 성공했다"라고 혁신위 활동에 대해 자평한 뒤 "나머지 50%는 당에 맡기고 기대하며 좀 더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개각을 혁신위가 끝나기 전에 일찍 단행해 좋은 후보들이 선거에 나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주셔서 대통령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미심장한 말을 내놨다.

그는 "김기현 대표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면서 ”혁신위원장을 맡게 되는 기회를 주고, 정치가 얼마나 험난하고 어려운지 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줘 많이 배우고 나간다"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지도부·중진·친윤의 험지 출마 혹은 불출마를 두고 그동안 김 대표와 갈등을 지속해왔다.

인 위원장은 오는 11일 혁신안을 당 최고위에 보고한 뒤 백서를 만들고 혁신위 활동을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혁신위원들은 혁신이 미흡한 데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정해용 혁신위원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이후 어려웠던 당이 혁신위 출범 이후 활동을 하면서 국민 기대 속에서 시작했다"며 "아직 혁신위가 마무리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미흡하고 아쉬운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위가 가지는 한계가 있다"며 "활동기간이 굉장히 길면 몰라도 선거라는 과정이 있고 (혁신안이) 수용되고 결과물이 나오기까지 긴 시간이 있지 않냐. 하지만 너무 정신없이 달려오다 보니까 생각한 바를 충분히 다 제안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정 혁신위원은 '조기 해산과 관련해 이견이 있었냐'는 물음에에 "혁신위가 할 일들은 잘 했다"며 "조기 해산이라는 표현보다는 혁신위 활동 종료로 표현해 달라"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