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읽음
프로축구연맹, '선수 선발 비리' 안산에 제재금 5천만원 부과..."중대한 비위 행위"
MHN스포츠
0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구단 관계자와 감독 등이 선수 선발에 대한 비리 행위를 저지른 K리그2 안산 그리너스가 구단 내부 감시 소홀 책임으로 거액의 제재금을 물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7일 제17차 상벌위원회를 열고 안산 구단에 제재금 5,000만 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징계는 안산 구단 전 임직원과 감독의 선수 선발 관련 비리 행위에 관한 결정이다.

임종헌 전 안산 감독은 2018∼2019년 태국 네이비FC 감독 재직 당시 한국인 선수 2명을 선발하는 대가로 에이전트 최모씨로부터 4,000만 원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돼 재받을 받고 있다.

이종걸 전 대표이사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선수 2명을 입단시키는 대가로 선수 부모와 최씨 등에게 5,000만 원 상당 외제차와 고가의 시계, 현금 등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전 전력강화팀장 배모씨도 배임수재 혐의로 기소됐다.

현재 3명의 비위행위자들은 안산 구단으로부터 면직된 상태다.

연맹 상벌위원회는 "해당 사안이 축구계 공정 질서를 부정하는 중대한 비위에 해당한다"면서 "사건 발생 당시 안산 구단은 내부 견제와 감시 기능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였던 것으로 판단되며 따라서 개인 차원의 비위 행위를 넘어 이번 징계로 구단에 엄중한 책임을 묻는다"고 제재금 부과 이유를 설명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