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76 읽음
“수감 중이라 생각할까 봐…” 2년 10개월 만에 돌아온 가수 (+정체)
위키트리
0
가수 정기고가 오랜만에 컴백한 가운데,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정기고는 지난 6일 방송된 SBS 파워FM ‘권은비의 영스트리트’(이하 ‘영스트리트’)에 출연했다.
이날 '영스트리트’를 처음 방문한 정기고는 오랜만에 발매한 신곡 ‘her’(허)에 대한 설명과 함께 “제가 놀았던 건 아니다. 제 회사도 운영하고 몬스타엑스 등 여러 아티스트를 모아서 컴필레이션 앨범을 만들었다. 이 프로젝트에 집중했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자숙 얘기가 많았다. 더 있다간 사람들이 (제가) 수감 중일 거라고 생각할 것 같아 나왔다”라며 너스레를 떠는 동시에 “사고 친 거 아니다”라며 2년 10개월 만의 신곡 발매를 해명했다.

그러면서 정기고는 신곡 ‘her’ 스페셜 클립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 “퇴근길 배경을 찍어야 해서 일부러 사람이 없는 밤에 찍었다. 걸으면서 ‘너무 춥다, 집에 가고 싶다’라고 생각했다”라며 깨알 웃음을 안겼다.
유튜브 채널 개설 소식을 전하기도. 그는 “제가 술을 좋아해서 사무실에 바가 있다. 주변 친구들과 같이 술 마시면서 이야기하는 콘텐츠를 만들 예정이다. 다음 주에 첫 촬영인데, 친한 배우 고경표가 첫 게스트로 출연한다. 채널명은 ‘주(酒)정기고’다”라고 예고했다.

한편 지난 5일 발매된 정기고의 ‘her’는 힘들었던 하루를 따뜻하게 위로하는 내용이 담긴 곡이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