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8 읽음
“이재용 회장님 사진이 난리가 났네요?” 드디어 밝혀진 '쉿!' 사진 전말
위키트리
0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쉿!' 포즈를 취한 사진이 화제가 된 가운데, 해당 사진이 찍히게 된 경위가 밝혀졌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용 회장님 사진이 인터넷에서 난리가 났네요"라며 일명 '이재용 쉿 사진'을 공유했다.

이 장관은 "(윤석열)대통령님 모시고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님, 박형준 부산시장님 그리고 국내 주요 대기업 회장님들과 함께 부산 국제시장과 붙어 있는 부평깡통시장에 다녀왔다"며 "저야 일상이지만 대기업 회장님들은 전통시장 나들이가 처음인 듯했는데 그래도 유쾌하게 상인들과 잘 어울리며 함께 나들이를 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근데 이재용 회장님 인기가 하늘을 찔렀다"며 "시장 전체가 대통령님을 연호하는 소리로 가득했지만, 그 사이를 뚫고 유독 이재용 회장님을 부르는 상인들 목소리가 간혹 들려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가는 곳마다 '사진 찍자', '악수하자'고 하는 통에 아마도 주변에 대통령님이 계시니 소리를 낮춰 달라고 하신 포즈가 아닐까 한다"며 이 회장의 사진이 찍히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윤 대통령을 비롯해 이 회장 등 기업인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가 불발된 부산을 찾아 지역민들을 만났다. 시장을 찾아 떡볶이, 비빔당면 등 분식을 먹으며 소소한 나들이를 즐기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이 회장 등은 시민들과 가까이 부딪히며 대화를 나누고 사진 요청에도 친절히 응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누군가는 이 회장의 장난스러운 면이 엿보이는 사진을 찍어 온라인에 공유했고,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은 평소 볼 수 없었던 친근한 이 회장 모습을 흥미로워했다. 대체 어떤 상황에서 이런 사진이 찍힌 건지 추측하기도 했다.
이날 이 회장은 자신을 촬영하는 시민들의 휴대전화를 보고 "왜 아이폰(애플의 스마트폰)이 이렇게 많냐?"며 서운함(?) 섞인 농담을 던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같은 날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 시민의 꿈과 도전' 간담회에서 윤 대통령은 "그간 엑스포 유치 활동을 이끌어준 각계 시민 대표와 기업인, 누구보다 엑스포 유치를 뜨겁게 열망했던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부산의 숙원사업이자 대선 공약 사업인 가덕도 신공항 개항, 한국산업은행 부산 이전, 북항 재개발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는 약속도 했다.

자리에 함께한 이 회장은 "부산을 글로벌 허브 도시로 키우려는 대통령의 담대한 비전과 부산 시민의 염원이 함께한다면 꿈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며 "부산의 도전에 삼성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