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40 읽음
윤재옥 "중진 모범 보이는건 당연…지역 재배치 긍정반응 많다"
연합뉴스
1
"'86 청산론' 비판 홍익표 논리에 동의 못 해…곤란할 때마다 친일 이야기" "복지장관과 비상 진료대책 논의…의료계, 정부와 대화로 문제 해결해달라"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치연 기자 =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12일 영남권 중진들을 향한 당의 총선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 "중진들이 좀 더 모범을 보이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설 민심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이 시스템 공천을 하면서도 전략적으로 꼭 승리가 필요한 지역에 대해선 특별한 대책을 세울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재배치되는 중진들이 다 수용하고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이 많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제3지대 세력들의 통합이 이뤄진 데 대해 "내가 보기엔 좀 불안불안하다"며 "언론 보도를 통해 나오는 여러 사실을 보면 과연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으로 연착륙할지 조금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총선 비례대표 배분 방식 및 선거구 획정 문제에 대해선 "비례대표 선거제는 일관되게 병립형으로 가야 한다는 방침"이라며 "선거구 획정은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획정되도록 언제든 협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국민의힘의 '운동권 청산론'에 대해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던 친일파들의 논리와 똑같다"고 비판한 것을 두고 "동의할 수 없다. 민주당은 상황이 곤란할 때마다 친일 이야기를 자꾸 하는데, 국민들 생각과는 거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이날 조규홍 복지부 장관으로부터 의대 증원에 관한 현안 보고를 받았다며 "예상되는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비상 진료 대책,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의대 정원 확대를 비롯한 의료 개혁에 국민 공감이 있다"며 "정부는 개혁을 잘 추진하되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가면서, 특히 이 상황으로 국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데 초점을 갖고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의료계도 집단행동보다는 정부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그 과정에서 야당과 협의할 일이 있으면 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설 민심과 관련해 "국민들은 민주당이 민생 정책이나 비전 제시 없이 내부적으로 대선 패배를 놓고 친명·반명 책임론 공방만 난무하는 것에 큰 실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총선 민심 교란용 몰카 공작을 선거용으로 우려먹으려는 모습을 보며 제1야당 수준에 실망했다는 여론이 대다수였다"며 "국민의힘이 정치 혁신과 민생 경쟁력을 바탕으로 총선에 승리해 국정을 뒷받침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한 당 차원의 추가 대응이 있는지 묻자 "여당은 민생과 관련한 정책 대화, 국민들을 위한 포지티브한 선거 전략에 관심이 있다"라고만 답했다.

yumi@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