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 읽음
“속옷까지 직접 빨아주던 남자였는데…” 알려진 피해자만 8명
위키트리
0
'제2의 전청조'라고 해도 모자를 사기 사건이 있다.

1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일부 내용이 선공개됐다.
방송에서는 역대급 혼인빙자 사기 사건을 소개한다. 피해 규모는 무려 50억 원대에 달한다. 알려진 피해자만 8명이다.

가해자 A씨는 이름, 나이, 직업을 전부 속였다. 여성 피해자들은 똑같은 수법으로 A씨에게 당했다.

A씨는 심지어 한 피해자에게 빼앗은 외제차를 다른 피해자에게 주기도 했다.
이들은 저축해둔 돈, 대출 받은 돈을 털렸고 현재도 이자를 갚아나가고 있다.

한 여성 피해자는 "대출 이자는 계속 내고 있고, 개인 회생도 신청했다"며 "부모님은 '지금 돈 100만원 급한 애가 또 사기를 당했다'며 저한테 많이 실망하셨다"고 울먹였다.

제작진은 A씨에게 휴대전화 명의를 빌려준 지인을 통해 몇 개월치의 통화 내역을 분석했고 이를 통해 피해자로 추정되는 여성들을 만났다.

여성들은 "그런 사람을 못 알아본 내 잘못이다", "우울하고 죽고 싶었다"며 괴로워했다.
이들은 A씨에 대해 "돈도 잘 썼고...밥 먹을 때 처음부터 끝까지 다 먹여준다든지, 제 속옷을 직접 손빨래해 주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A씨는 피해자들로부터 최소 1억 원대에서 최대 7억 원대까지 돈을 뜯어내고 잠적했다.
이처럼 여성들에게 공을 들이던 사기꾼은 적게는 1억원대, 많게는 7억원대의 돈을 뜯어낸 뒤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갈매기 탐정단'은 "제2의 전청조 사건이라고 해도 될 만큼 규모가 크다"며 분노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