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13 읽음
'봄 농구' 치열한 순위 경쟁서 하나원큐가 웃었다…신한은행 제압하며 4위 수성
마이데일리
4
부천 하나원큐 양인영./W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부천 하나원큐가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와의 격차를 벌리는 데 성공했다.

하나원큐는 1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5라운드 신한은행과의 맞대결에서 61-57로 승리했다. 하나원큐는 9승 16패로 4위, 신한은행은 7승 18패로 5위다.

하나원큐 양인영은 15득점, 김정은과 박소희는 13득점으로 활약했다. 신한은행 김소니아는 16득점, 이경은은 13득점으로 힘을 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부천 하나원큐 양인영./WKBL
1쿼터 하나원큐가 앞서갔다. 초반부터 하나원큐의 외곽포가 터졌다. 김정은, 박소희, 신지현이 모두 3점슛을 성공했다. 분위기를 가져온 하나원큐는 양인영과 김시온의 자유투로 3점을 추가했고 이후 김정은과 박소희의 3점슛이 림을 통과하기도 했다. 하나원큐가 28-18로 앞선 채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 양 팀이 격차를 유지했다. 초반 양인영의 연속 득점과 김정은의 앤드원 플레이 완성으로 하나원큐가 점수를 추가했는데, 신한은행도 이경은과 구슬의 연속 득점으로 맞받아쳤다. 막판 김태연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신한은행이 6점 차를 만들었다. 하지만 김애나가 버저비터 3점을 꽂으며 하나원큐가 44-35로 리드하며 전반전을 끝냈다.
부천 하나원큐 박소희./WKBL
3쿼터 초반 신한은행이 이경은과 김진영의 페인트존 득점과 이경은의 3점포로 42-44까지 따라갔다. 하나원큐는 양인영의 득점으로 신한은행의 흐름을 끊었다. 잠시 소강 상태에 들어갔고 막판 이경은의 2점슛으로 다시 신한은행이 2점 차를 만들었다. 이후 양 팀이 점수를 주고 받으며 하나원큐가 51-48로 앞서가며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초반 김소니아의 득점으로 신한은행이 1점 차로 추격했다. 이후 김시온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하나원큐가 달아났고 김지영은 자유투 2개 중 1개를 성공하며 2점 차가 됐다. 막판 박소희와 신지현의 연속 득점으로 하나원큐가 도망갔지만 강계리와 김태연의 득점으로 신한은행이 추격했다. 하지만 박소희의 2점슛이 림을 통과하며 4점 차가 됐다. 이후 하나원큐가 리드를 지키며 웃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