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3 읽음
[프로배구결산] ②남자부 99년생들의 도약…여자부 빛낸 김연경과 메가
연합뉴스
0
임동혁·김지한·임성진, '차세대' 꼬리표 떼고 '에이스'로 우뚝 제왕 김연경, 여전한 저력…메가, 아시아쿼터 최대 수확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서로 배우는 게 있다"(임동혁), "이기고 싶은 마음이 동기부여가 된다"(김지한), "선의의 경쟁이다"(임성진).

2023-2024시즌은 남자배구 1999년 세대가 조연에서 주연으로 우뚝 선 시간이었다.

삼총사 임동혁(대한항공), 임성진(한국전력), 김지한(우리카드)은 나란히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며 각자 소속팀의 명실상부한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은 서로를 호적수로 인정하며 서로에게 건강한 자극과 동기부여가 됐다. 이는 동반 상승으로 이어졌다.

올 시즌 남자부 득점 순위를 보면 이들의 존재감이 단박에 느껴진다.

외국인 선수 6명이 득점 1∼6위를 차지한 가운데 임동혁이 559득점으로 전체 7위이자 국내 선수 1위에 올랐다.

한 살 많은 허수봉(현대캐피탈·544점)이 그 뒤를 이었고 김지한이 전체 9위(국내 3위·496점), 임성진이 전체 10위(국내 4위·432점)를 달렸다.

이들 삼총사는 직전 시즌에 나경복(당시 우리카드), 허수봉, 정지석(대한항공)에게 밀려 톱10에 끼지 못했다.
아포짓 스파이커인 임동혁은 정규시즌 부상으로 빠진 외국인 선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의 공백을 채우며 대한항공을 지탱했다.

특히 예리하고 강력한 스파이크로 올 시즌 남자부 최고 공격 성공률(56.02%)을 자랑했다.

대한항공은 임동혁을 포함한 두꺼운 선수층을 기반으로 한국프로배구 최초로 4연속 통합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결정전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김지한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으로 팀을 떠난 나경복으로부터 '에이스' 자리를 물려받았다.

공격 성공률 9위(50.30%), 서브 11위(세트당 0.183개), 리시브 18위(효율 35.90%)로 공수 양면에서 활약했다.

전력 손실이 컸던 우리카드는 김지한과 한태준의 활약 속에 '리빌딩 시즌' 평가를 딛고 정규리그를 2위로 마쳤다.

임성진은 공격 성공률 11위(48.22%), 서브 6위(세트당 0.233개)를 찍은 가운데 타팀 리베로들을 제치고 수비 2위(세트당 5.039개)에 오를 정도로 디펜스에 강점을 보였다.

다만, 한국전력이 정규시즌을 5위(승점 53·18승 18패)로 마쳐 봄 배구는 맛보지 못했다.
여자부에서는 '한국배구 최고 스타' 김연경(흥국생명)과 '아시아쿼터 선봉장' 메가왓티 퍼티위(등록명 메가·정관장)의 구도가 부각됐다.

김연경은 득점 6위(775점), 공격 성공률 2위(44.98%), 리시브 5위(효율 42.46%), 수비 8위(세트당 5.557개)에 오르는 등 토종 공격수의 자존심을 살렸다.

지난해 은퇴까지 고민했던 김연경은 아직도 성장하는 놀라운 면모도 선보였다.

지난 시즌보다 두 경기를 더 치르긴 했지만, 득점을 106개 끌어올렸고 서브와 블로킹도 각각 세트당 0.052개, 0.062개 더 많이 수확했다.

김연경은 올 시즌 2라운드와 5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올라 이 부문 여자부 최다 수상자(8회)가 됐다.

정규리그 MVP에서도 최다 수상(5회)에 빛나는 김연경은 올 시즌에도 유력한 MVP 후보로 꼽힌다.

다만 흥국생명은 김연경을 보유하고도 정규리그 2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으로 아쉬움을 거듭 삼켰다.

김연경은 V리그에 복귀한 3시즌(2020-2021, 2022-2023, 2023-2024) 모두 챔피언결정전에 올랐으나 끝내 트로피를 거머쥐진 못했다.
히잡 쓴 '인도네시아 거포' 메가는 아시아쿼터 제도의 최대 수확으로 꼽힌다.

아시아 쿼터는 팀당 1명씩 계약하는 외국인 선수와는 별도로 아시아 대륙 출신 선수를 뽑는 제도로 올 시즌 처음 도입됐다.

올 시즌에는 동아시아 4개국(일본, 몽골, 대만, 홍콩)과 동남아 6개국(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말레이시아, 미얀마)을 대상으로 팀당 1명씩 뽑았다.

메가는 여자부 득점 7위(736점), 공격 성공률 4위(43.95%)에 오르며 남녀 아시아쿼터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득점 톱10에 진입했다.

팀 내에서도 외국인 선수 지오바나 밀라나(등록명 지아·690점)를 제치고 최다 득점을 올리며 정관장을 7년 만의 포스트시즌 무대에 올려놨다.

메가를 필두로 한 아시아쿼터 선수들의 눈부신 활약에 힘입어 이 제도는 다음 시즌부터 확대 시행된다.

아시아쿼터 대상국이 아시아배구연맹(AVC)에 등록된 65개 전체 회원국으로 늘어났다. 연봉도 현행 1, 2년 차 모두 10만달러에서 1년 차 12만 달러, 2년 차 15만달러로 각각 인상됐다.
bingo@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