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8 읽음
송파 '서울놀이마당' 40년만에 대보수…"세계적 공연장으로"
연합뉴스
0
음향·디자인 개선하고 LED전광판 설치…6일부터 공연 시작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서울 송파구(구청장 서강석)는 구가 운영하는 서울시 유일의 전통마당극장 '서울놀이마당'이 1년 4개월에 걸친 대대적인 보수를 거쳐 최신 기술이 더해진 공연장으로 재탄생했다고 3일 밝혔다.

이곳은 1984년 12월 25일 건립된 공연장으로 송파구의 대표 관광지인 석촌호수 서호 끝자락에 있다.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각종 민속예술이 펼쳐지는 서울 유일의 연희시설로 노천 무대와 돔 천장, 1천671석의 관람석 등을 갖추고 있다.

이번 보수는 건립한 지 40년이 되면서 시설이 노후화한 데다 돔 천장으로 인한 음향의 질 저하, 도심 속에 자리한 특성상 발생하는 소음에 따른 문제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구는 보수작업에서 '현수 흡음체'를 도입해 공연의 품질과 환경을 혁신적으로 개선했다.

현수 흡음체는 특수 흡음 구조물로, 기존 천 재질의 흡음막보다 잔향 흡수 효과가 훨씬 뛰어나고 음의 명료도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오방색(황, 청, 백, 적, 흑)을 입혀 디자인 효과도 키웠다. 그간 주로 실내 공연장에 활용돼 왔으며, 야외공연장에 설치한 것은 서울놀이마당이 처음이다.

또 공연장 내부 양 측면에 발광다이오드(LED) 전광판을 설치해 공연 이해를 높이고 볼거리를 더했다. 전광판을 활용해 오페라 공연처럼 자막이나 다양한 영상을 송출하고 전통공연에 대한 상세 안내, 공연 실황 중계 등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옥 건물 기와 교체와 도색, 관람석 시트 신규 설치 등 외관을 다듬고 폭이 넓은 대문을 설치해 비상시 소방차 등 대형차량이 출입할 수 있도록 재정비했다.
서강석 구청장은 지난 2일 이곳을 방문해 시설 개선 상황을 점검한 뒤 "세계적인 문화예술시설로 탈바꿈한 서울놀이마당에 오셔서 과거와 현대가 어우러진 멋진 모습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전통문화의 매력을 만나 보시기 바란다"고 말다.

서울놀이마당은 오는 6일 오후 3시 송파산대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올해 10월까지 매주 토·일요일 오후 3시마다 정기 무대를 이어간다. 모든 공연은 무료이며, 하절기인 7~8월에는 공연을 쉰다.
princ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