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84 읽음
계절관리제 시행 이래 지난겨울 경기도 대기질 가장 좋아
연합뉴스
0
5년 전보다 초미세먼지 38% 감소…'좋음' 일수 3배 이상 늘어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는 제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기간(2023년 12월~2024년 3월) 도내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2019년 계절관리제 시행 이래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3일 밝혔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인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강화된 미세먼지 배출 저감 및 관리 조치를 시행하는 제도다.

제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의 경기도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4㎍/㎥로, 제4차 계절관리제 기간(2022년 12월~2023년 3월) 28㎍/㎥보다 4㎍/㎥(14%) 감소했다.

계절관리제 시행 이전 같은 기간(2018년 12월~2019년 3월) 평균 농도 39㎍/㎥에서 15㎍/㎥(38%) 줄었다.
대기환경등급 '좋음'(15㎍/㎥ 이하) 일수는 38일로, 지난 4차 때(26일)와 비교해 12일 증가했고, 계절관리제 시행 전(11일)보다 3배 이상인 27일 늘었다.

반면 '나쁨'과 '매우 나쁨'(36㎍/㎥ 이상) 일수는 26일로 4차 때(34일)보다 8일 줄었고, 시행 전(49일)보다 23일이나 감소했다.
특히 제도 시행 전에는 9일이었던 '매우 나쁨'(76㎍/㎥ 이상) 등급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일이 이번 5차 시행 기간에는 하루도 없었다.

이처럼 초미세먼지 오염도가 전반적으로 개선되면서 올해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 발령 일수도 줄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 발령 일수는 이번 5차 기간에 16일로 4차 때(20일)보다 4일, 계절관리제 시행 전(38일)보다 22일 각각 감소했다.

도는 5차 시행 기간에 초미세먼지 오염도가 개선된 요인을 ▲ 강수량 증가와 같은 양호한 기상 여건 ▲ 국외 유입 감소 ▲ 강화된 배출량 저감정책 시행 등으로 분석했다.
권보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계절관리제 기간 미세먼지 저감 요인을 부문별로 정량 분석해 그 결과를 관련 부서에 제공할 예정"이라며 "제공된 자료는 효과적인 미세먼지 저감 정책 수립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kim@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