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8 읽음
미국 여자대학농구 1천230만명 시청…월드시리즈보다 많이 봤다
연합뉴스
0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대학 농구 여자부 경기에 무려 1천200만명이 넘는 TV 중계 시청자 수가 집계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일(한국시간) 열린 아이오와대와 루이지애나주립대의 여자 대학농구 경기 TV 중계 시청자 수가 닐슨 집계에 따르면 1천230만명으로 나타났다"고 3일 보도했다.

이는 역대 미국 여자 대학농구 사상 최다 시청자 수다. 종전 기록은 1983년 서던캘리포니아대와 루이지애나 공대 경기의 1천184만명이었다.

ESPN은 "이날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로넬 블랑코가 노히트 노런을 달성했고, 미국프로농구(NBA) 피닉스 선스의 데빈 부커는 52점을 넣었지만 모두 여자 대학농구 경기에 비해 주목을 덜 받았다"고 평가했다.
또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는 "지난해 NBA 챔피언결정전 한 경기 평균 시청자 수 1천164만명,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한 경기 평균 시청자 수 910만명을 모두 넘어선 수치"라고 여자대학농구 경기에 쏠린 이례적인 관심에 주목했다.

게다가 이날 아이오와대와 루이지애나주립대의 경기는 지구 결승이기는 했지만 전미 결승전은 아닌 8강전이었다.

이 경기에 유독 많은 관심이 집중된 것은 아이오와대의 '슈퍼 스타' 케이틀린 클라크 때문이다.

클라크는 NCAA 남녀 1부 리그를 통틀어 역대 최다 득점 기록(3천900점)을 세웠고, 올해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가 유력한 선수다.

3점슛과 어시스트 능력을 두루 겸비해 미국 내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는 그는 지난해 NCAA 여자 농구 1부리그 토너먼트에서 준우승했다.

그런데 당시 결승에서 만나 패한 상대가 바로 루이지애나주립대였다.

올해 8강에서 재대결이 성사되면서 농구 팬들의 관심이 더욱 커진 상황이었다.
게다가 지난해 결승에서 루이지애나주립대의 또 다른 '스타 선수'인 에인절 리스가 클라크를 향해 '앞이 안 보인다'는 의미의 손동작을 해보이고, 승기를 굳힌 뒤에는 '챔피언 반지는 우리 것'이라는 의미의 제스처를 통해 조롱하면서 라이벌 관계가 심해졌다.

그러나 이날 재대결에서는 아이오와대가 94-87로 승리했고, 특히 클라크는 3점슛을 무려 9개나 터뜨리며 41점을 쓸어 담았다.

1년 전 결승에서 클라크와 대립각을 세운 루이지애나주립대의 리스는 17점, 20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대회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emailid@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