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5 읽음
여자프로농구 박지현 등 20명 자유계약선수로 공시
연합뉴스
0
1차 협상은 5일, 2차 협상은 15일 시작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여자프로농구 박지현(아산 우리은행) 등 20명의 선수가 자유계약선수(FA)로 공시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데뷔 후 첫 번째 FA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1차 FA 대상자 5명과 모든 구단과 협상이 가능한 2차 FA 대상자 15명을 확정해 3일 발표했다.

2023-2024 챔피언결정전에서 우리은행을 우승으로 이끈 박지현·나윤정을 비롯해 신이슬(용인 삼성생명), 이혜미(인천 신한은행), 김단아(부천 하나원큐)는 1차 FA 대상자로, 5일부터 원 소속 구단과 협상을 시작한다.

김단비(삼성생명), 박혜진(우리은행), 김한별(부산 BNK) 등 15명은 2차 FA 대상자로, 15일부터 모든 구단과 협상이 가능하다.

1, 2차 협상 기간 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선수는 20일부터 22일까지 원소속 구단과 3차 협상을 하게 된다.

FA 대상자가 다른 구단으로 이적할 경우, 원소속 구단은 WKBL FA 규정에 따라 보상 선수 1명(보호 선수 제외) 혹은 현금 보상을 선택할 수 있다.

cty@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