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46 읽음
野 "대통령실, 총선앞 급하게 R&D 예산 증액 발표…저의가 뭔가"
연합뉴스
4
"매표 공약이라 치부하려 해도 이쯤 되면 무섭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대통령실이 내년도 연구개발(R&D) 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총선을 앞두고 갑자기 예산 증액을 발표하는 저의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이연희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33년간 한 번도 삭감된 적 없던 예산을 무턱대고 삭감하더니, 총선을 앞두고 급하게 이를 증액하겠다는 정부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을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연구개발 현장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연구진들이 떠난 빈자리에 예산을 쏟아붓겠다니 헛웃음만 나온다"며 "국민 보기에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쏘아붙였다.

녹색정의당 김수영 선임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과학계 카르텔'을 비판하고 33년 만에 R&D 예산을 4조6천억원이나 삭감해 과학기술 근간을 뒤흔든 뒤 내놓은 매표 공약이라고 치부하려 해도 이쯤 되면 무섭다"고 비난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국가 주요 예산을 손바닥 뒤집듯 대통령 말 한마디면 바꿀 수 있는 것인가"라며 "명분 없는 R&D 예산 삭감을 반성하고 사과하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jungl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