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94 읽음
"하수 악취 잡는다" 종로구, 빗물받이 준설하고 저감시설 설치
연합뉴스
0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서울 종로구(구청장 정문헌)는 수해와 악취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6월까지 하수도·빗물받이 준설 및 특별 관리 작업을 한다고 3일 밝혔다.

구는 관내 총 340km의 하수관로와 약 1만6천개 빗물받이를 연 4회 이상 반복 준설해 배수에 문제가 없도록 관리하고 있다. 아울러 악취가 자주 발생하는 식당가, 전통시장, 주택가 등에 대해서는 매월 1회 이상 고압 물 세정작업을 한다.

구는 민원이 잦은 지역의 경우 관로 조사를 통해 경사 불량, 기름때 퇴적 여부 등 악취와 침수의 원인을 찾은 뒤 관로 개량 등의 추가 조처를 할 예정이다.

올해부터는 빗물받이와 하수관로를 연결하는 '빗물받이 연결관'에 대한 특별 관리도 한다. 연결관이 막히면 준설이 이뤄져도 통수가 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구는 지난달부터 사직공원 서측 지역(종로문화 체육센터) 일대에서 하수 악취 저감 사업을 벌이고 있다. 현장 조사를 거쳐 빗물받이와 맨홀 악취차단장치, 정화조 공기공급장치 등의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구는 "수해 방지와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사실상 종로 전역을 중점관리지역으로 두고 하수도 및 빗물받이 준설과 악취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rinc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