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69 읽음
'화장실 좀…' 선거철 막무가내 협조요청에 자영업자는 '힘들다'(종합)
연합뉴스
2
유세 현장 경비경찰 수십여명 '우르르' 카페 찾아와…결국 사과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과도한 선거 유세 불평·고통 호소
(천안=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맞아 각 정당 대표들의 잇단 지역 방문으로 경찰 경비가 강화된 가운데, 경비에 동원된 경찰이 현장 인근에서 영업중인 자영업자들에게 과도하게 협조를 요청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충남 천안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A(34) 씨는 3일 선거운동 현장에 배치된 경찰 수십명이 카페 화장실을 막무가내로 사용하고 갔다고 하소연했다.

A씨에 따르면 전날인 2일 오전 10시께 A씨가 영업을 시작하자마자 경찰버스·경찰차 등이 카페 앞에 주차하더니 한 경찰관이 찾아와 "오늘 주요 인사가 방문해 출동했다"며 "경비인력 200명 정도가 카페 화장실을 이용해야 하는데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마지못해 허락한 A씨는 이후 2시간 동안 경찰 수십 명이 줄을 서서 카페 화장실을 들락거리는 모습을 지켜봐야만 했다.

그는 "자동문이 계속 열렸다 닫혔다 해 고장이 나지는 않을까 걱정하던 찰나에 일부 경찰관은 손으로 문을 치기도 했다"며 "정작 손님들은 화장실 사용도 제대로 못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인 방문 몇시간 전에 대뜸 와서 협조를 강요하는 경우가 어디 있느냐"며 "다들 빠듯하게 월세와 관리비를 내면서 장사하는데 오늘 하루 매출보다 화장실 수도·전기세가 더 나왔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천안 성성호수공원 카페거리 일대를 찾아 천안시을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이정만 후보를 지원했다.

해당 지역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유세 현장 사진이 업로드되면서 일부 주민·상인들이 "공원 의자를 밟고 올라가서 다 휘었다, 힘들게 관리하는데 하루 만에 망치고 가신다" 등의 불평이 이어졌다.

앞서 한 누리꾼도 인천 계양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선거운동을 위해 고깃집에 들른 영상을 공유하며 "동의를 구하지도 않고, 선거 유세를 빙자해 남의 사업장에 들어와 손님 음식을 집어 먹는 것은 업무방해 행위"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3일 오후 해당 카페를 찾아 A씨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경찰청 관계자는 "현장 배치 경찰관을 상대로 재발 방지 교육을 철저히 해 추후 국민에게 불편을 끼치는 일이 없게 하겠다"고 밝혔다.

선거운동이 치열해지면서 전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선거유세에 대해 불편함 등을 토로하는 실정이다.

'아프니까사장이다' 등 온라인커뮤니티 등에서는 이날 '팔아 줄 것도 아니면서 왜 시장에 와 선거운동을 하느냐, 가게 앞 불법주차 하면서 협조해달라 한다, 허락 없이 가게에 들어와서 선거운동하고 명함 뿌리고 가더라' 등의 불만 글이 이어졌다.

coole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