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26 읽음
이재명 "4·3 학살의 후예가 국민의힘"…추념식서 눈물도(종합)
연합뉴스
8
"與, 4·3 폄훼인사 공천 취소해야…尹, 국민 갈라치기 하더니 2년째 불참" "시효 폐지해 형사·배상 책임지게 해야…역사 왜곡·조작도 엄정한 책임"
(서울·제주=연합뉴스) 홍지인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3일 국민의힘을 향해 "4·3 폄훼 인사에 대해선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기 추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지금이라도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4·3 학살의 후예라 할 수 있는 정치집단이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은 여전히 4·3을 폄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4·3에 대해 진정한, 제대로 된 인식을 갖고 있다면 말로만 할 게 아니라 4·3 폄훼 인사에 대해 불이익을 줘야 마땅하다"며 "그런데도 이번 총선에서도 공천장을 쥐여줘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상을 준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소속으로 대전 서구갑에 출마한 조수연 후보는 과거 소셜 미디어에 4·3에 대해 '김일성의 지령을 받고 일어난 무장 폭동'이라고 썼다. 태영호 후보(서울 구로을)는 작년 2월 전당대회에서 '4·3이 북한 김일성 지시에 의해 촉발됐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살상 행위나 국가 권력을 이용한 국민 억압 행위에 대해선 형사시효든 민사 시효든 다 폐지해 살아있는 한 형사 책임을 지게하고 재산 상속되는 범위 내에선 끝까지 배상 책임을 지게 하는 거야말로 다시는 이 땅에 국가의 이름으로, 국민에게 폭력을 가하는 슬픈 역사를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4·3 왜곡 및 허위사실 유포 처벌법 제정에 대한 의견을 묻자 "역사에 대한 평가는 자유로울 수 있으나 악의를 갖고 역사를 왜곡하고 사실을 조작하고 또 현실로 존재하는 유족과 피해자들을 고통 속으로 다시 밀어 넣는 행위에 대해선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추념식에서 유족의 사연을 듣던 중 눈물을 닦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행사 참석 후 페이스북에 "통한의 세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4·3에 대한 폄훼와 왜곡이 활개 친다. 상처를 보듬어야 할 정부여당이 용납할 수 없는 망동의 진원지라는 점에 더욱 분노한다"고 썼다.

이어 "국민을 통합해야 할 대통령은 앞장서 이념전쟁으로 국민을 갈라치기 하더니, 2년째 4·3 추념식에도 끝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며 "민주당은 76년을 기다려온 제주도민과 유가족분들의 헌신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geein@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