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7 읽음
[총선 D-7] 與 '성상납'·'나베' 野막말 맹공…"이재명, 머리숙여 사죄하라"(종합)
연합뉴스
2
韓 "쓰레기같은 막말 김준혁, 선거일까지 버티려 해"…즉각 후보사퇴 촉구 개혁신당도 "천박함 가실줄 몰라…당대표가 이러니 후보들도" 李겨냥 비판가세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국민의힘은 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나베' 발언과 김준혁 후보의 '이대상 성상납' 막말 논란을 싸잡아 비판하며 이 대표의 공개 사과, 김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경기 수원정에 출마한 김 후보는 '김활란(이화여대 초대 총장)이 이대생을 미군 장교에게 성 상납시켰다'는 과거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충북 충주 지원 유세에서 "김준혁이란 사람이 한 말도 안 되는 쓰레기 같은 막말 보셨나"라며 "그게 다 드러나도 '미안. 난 국회의원 할게'라고 선거일까지 버티겠다고 한다"라고 비판했다.

정광재 중앙선대위원회 공보단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후보의 발언을 '역사학자로서일 때 역사적 사실에 관해서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한 조상호 민주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을 향해 "도대체 어느 부분이 역사적 사실인가"라고 따졌다.

정 대변인은 "낙랑클럽의 활동이니, 미군 CIC 기관의 보고서 등을 언급하며 역사적 사실인 양 말했지만, 애초에 기관의 보고서는 미확인 정보까지 수집해 작성된 것으로, 역사적 사실의 근거로 보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막말을 배설하듯 뱉어낸 김 후보와 이를 감싼답시고 옹호한 조 부위원장 모두 민주당의 그릇된 인식과 왜곡된 역사관을 보여주고 있다"며 민주당과 이 대표를 향해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나경원(서울 동작을) 후보는 YTN 라디오에 나와 김 후보 발언에 대해 "터무니없고 진짜 심한 얘기 아닌가"라며 "이런 분이 앞으로 국회에 들어온다? 이분 당연히 공천 취소하는 것이 맞는다"며 거취 결단을 촉구했다.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강선영·김민전·김소희 등 여성 후보들은 이날 수원의 김 후보 선거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 후보는 더이상 저급한 여성혐오, 인격 살인 망언들로 대한민국 여성들을 괴롭히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전날 나경원(서울 동작을) 후보에 대해 "나베"라고 지칭한 것을 두고도 비난이 쏟아졌다. '나베'는 나 후보와 일본의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섞은 말로, 일본말로는 냄비를 뜻한다.

국민의힘 중앙당 여성위원회는 입장문에서 김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며 "이 대표가 그렇게 저열한 말을 쏟아내니 민주당 후보들도 앞다투어 여성비하, 비뚤어진 성인지 감수성, 왜곡된 역사 관련 망언들을 마구잡이로 쏟아내고 있다. 이 대표는 여성비하 막말로 상처 입은 여성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도 요구했다.

강원 권역 선대위원장인 권성동(강원 강릉)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의 '셰셰(謝謝·고맙습니다)' 발언 논란 등을 거론하며 "이재명 대표가 타인의 국가관에 대해 시비를 건다는 사실 자체가 기괴한 일"이라고 쏘아붙였다.

개혁신당도 선대위 논평에서 이 대표의 '나베' 발언을 두고 "천박함이 가실 줄 모른다"며 " 당대표가 이러니 온갖 차별적 망언을 내뱉었던 자들도 민주당 후보로 버젓이 자리를 지킬 수 있는 것"이라며 가세했다.

한편,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클린선거본부는 김 후보와 후보 배우자를 농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클린선거본부는 "김 후보가 배우자와 함께 경기도 여주, 강원도 강릉 및 주문진의 3필지 총 960평의 농지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재산공개 내역으로 확인됐다"며 "확인 결과 김 후보 부부가 보유한 농지는 현재까지 황무지로 방치되는 등 직접 농사를 지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pc@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