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52 읽음
이준석, 5·18묘지에 영남 국화 헌화…7시간30분 전묘역 참배(종합)
연합뉴스
4
경남 김해서 국화 직접 운반…"영남도 5·18 정신 많이 이해해야" "995기 묘에 담긴 오월정신 실천…헌법에 5·18 정신 담아야"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15일 경남 김해에서 재배된 국화 1천송이를 들고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5·18 민주화 운동 44주년을 사흘 앞두고 이뤄진 이날 참배에는 이 대표와 이주영·천하람 비례대표 당선인이 함께했다.

이들은 총 7시간 30분에 걸쳐 역할을 바꿔가며 묘지에 안장된 전체 995기 묘의 비석을 일일이 닦고, 헌화를 한 뒤 절을 올렸다.

절을 하던 이 대표는 다리에 힘이 풀린 듯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이주영·천하람 당선인은 이마에 흐르는 땀을 연신 닦아내며 참배를 마쳤다.

이 대표는 이날 새벽 김해에서 국화 1천송이를 실은 차를 직접 운전해 5·18 묘역에 왔다.

이 대표는 영남 국화를 헌화한 이유에 대해 "영남 분들도 5·18 정신에 대해 많이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며 "5·18의 비극은 영호남의 대립 때문이 아니다. 일부 잘못된 군인들의 생각이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995기 묘역을 모두 참배한 배경에 대해선 "995명의 열사의 사연 하나하나를 다 느껴보고 싶었다"며 "보수진영 정치인들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건 진일보한 모습이지만, 그것을 넘어서기 위한 또 다른 도약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께서 취임 이후 연속적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이를 넘어 그 정신을 실현하는 것에 정치가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995기의 묘 하나하나마다 담긴 광주의 오월정신을 잊지 않고 실천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한편, 이 대표는 22대 국회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개헌할 때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부분은 정당 간 반대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이를 위한) 원포인트 개헌보다 포괄적으로 (개헌 논의를 해서) 5·18 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당 대표 시절에도 보수정당의 험지로 꼽혀온 호남을 향한 서진(西進) 정책을 강조한 바 있다.
chaewon@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