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86 읽음
'몸값 2배 폭등' 황인범, 분데스리가 프랑크푸르트서 관심...'전설' 차범근 후배 되나
MHN스포츠
0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대한민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의 유럽 5대 리그 진출이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모양새다.

세르비아 매체 맥스벡스포츠는 15일(한국시간)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가 황인범 영입을 위한 협상 준비를 마쳤다. 구단 스카우트는 황인범 경기를 수 차례 관람했다. 또 다른 팀도 황인범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프랑크푸르트는 황인범 이적료로 800만 유로(약 120억 원)을 책정했다.

다만 황인범의 현 소속팀 즈베즈다는 더 높은 이적료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즈베즈다는 황인범의 이적료로 1,000만 유로(약 148 억원)을 원하고 있다"며 "이는 황인범이 올림피아코스(그리스)에서 이적할 때의 2배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즈베즈다로 이적해 세르비아 수페르리가에 데뷔한 황인범은 팀을 옮긴 첫 시즌부터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팀의 리그 우승에 일조했다.

이번 시즌 황인범은 정규리그 5골 5도움을 기록 중이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성적까지 포함하면 공식전 6골 6도움이다.

황인범은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와의 2023-2024 UCL 조별리그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주간 베스트11에 등극하는 등 자신의 이름을 유럽 무대에 알렸다.

한편 황인범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는 프랑크푸르트는 과거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선수 시절 활약했던 팀으로, 이번 시즌에는 분데스리가 6위에 올라 다음 시즌 UEFA 유로파리그 출전이 유력하다.

사진=FK 츠르베나 즈베즈다 구단 공식 SNS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