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26 읽음
장애인 수영 기대주 손세윤, 장애학생체전 3연속 3관왕
연합뉴스
5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장애인 수영 기대주 손세윤(14·수드림장애인수영동호인클럽)이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장애학생체전) 3연속 3관왕에 올랐다.

손세윤은 15일 전남 광양성황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전 수영 남자 배영 50m 중고등부 경기에서 38초54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딴 뒤 자유형 50m에서 32초95로 다시 우승했다.

전날 자유형 100m에서 1위를 차지한 손세윤은 이번 대회에서만 3개의 금메달을 수집했다.

그는 골육종 수술을 받아 지체 장애인이 된 뒤 2019년 재활 목적으로 수영을 접했고, 곧바로 두각을 나타내더니 제16회 대회부터 출전하는 종목마다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손세윤은 대한장애인체육회를 통해 "목표했던 3관왕을 다시 한번 달성해 기쁘다"라며 "앞으로 학업과 운동을 잘 병행해 좋은 학교에 진학하고 국가대표로도 활동하고 싶다"고 밝혔다.
여자 자유형 50m 고등부 경기에선 '수영 삼남매의 둘째' 이서희(서울)가 49초16으로 은메달을 획득해 눈길을 끌었다.

이서희의 오빠 이환희(한국체대)는 근대5종 선수로 활동하고 있고, 남동생 이건희(서울체고)는 수영 다이빙 대표팀 상비군으로 활약 중이다.

14일 개막한 전국장애학생체전은 17일까지 전남 일원에서 펼쳐진다.

cycl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