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95 읽음
조계종 총무원장이 尹대통령 부부에게 감사인사 전한 까닭은
연합뉴스
7
일제강점기 유출된 사리, 尹 방미 계기 김여사가 반환논의 요청 지난달 조계종에 사리 전달돼…尹 "한미관계 돈독하기에 가능한 일"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15일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참석차 조계사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이 행사에 함께하지 못한 김건희 여사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일제 강점기 때 국외로 유출됐다 미국 보스턴미술관이 소장하던 석가모니 진신사리 등이 약 100년 만에 국내로 돌아오게 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과 김 여사에게 인사를 전한 것이다.

진우스님은 "사리 환지본처(還至本處·본래의 자리로 돌아감)는 영부인께서 보스턴미술관을 찾은 자리에서 반환 논의 재개를 적극 요청하는 등 큰 역할을 해 주셨다"고 했고, 윤 대통령은 "한미관계가 돈독하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불교계에 기여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 당시 김건희 여사는 보스턴미술관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보스턴미술관이 소장한 '은제도금 라마탑형 사리구와 사리'의 반환 논의를 재개해달라고 미술관장에게 요청했다.

김 여사는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은 올해에 매우 뜻깊은 일이 될 것"이라고 했고, 보스턴미술관장은 유관 기관과 함께 필요한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은제도금형 라마탑 모양의 사리구는 고려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부처님의 진신사리와 지공·나옹스님의 사리 등이 들어있다. 이 사리구는 일제강점기 때 도굴돼 일본으로 유출된 것을 보스턴미술관이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9년 남북불교계는 사리와 사리구 반환을 위한 공동합의문을 채택하고 보스턴미술관과 반환 협상에 나섰지만, 사리만 반환하겠다는 미술관과 사리구와 사리가 함께 반환돼야 한다는 문화재청 입장이 엇갈리며 2013년 이후 반환 논의가 중단된 상태였다.

윤 대통령의 미국 방문 때 함께 이뤄진 반환 요청을 계기로 보스턴미술관은 지난해 11월 약 10년 만에 문화재청과 반환 논의를 재개했다.

석 달간 논의 끝에 양측은 지난 2월 사리구는 대여 형식으로, 사리는 보스턴미술관이 조계종에 기증하는 형태로 환지본처에 합의했다.

이후 조계종은 지난 달 불교식 의례를 거쳐 보스턴미술관으로부터 사리를 기증받았고, 사리구는 대여 기간과 방식 등을 협의 중이다.

kind3@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