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30 읽음
'지역 비하 논란' 피식대학, 오늘(28일) 안타까운 소식 전해졌다
위키트리
4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인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구독자 수가 300만 명 밑으로 떨어졌다.

28일 오후 3시 기준 '피식대학' 구독자 수는 299만 명으로 집계됐다.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이기 전 318만 명이었던 구독자 수는 약 20만 명이 줄었다.

구독자 수 300만 명을 넘기며 승승장구하던 '피식대학'이 연이은 논란에 휩싸이자 이에 실망한 구독자들이 구독을 취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피식대학'은 지난 11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경북 영양서 촬영한 '메이드 인 경상도'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영양을 '도파민 제로 시티'라고 칭하는가 하면 가게 상호를 그대로 노출한 채 음식에 대해 혹평하고 홍상 블루베리 젤리를 먹고 "할매 맛",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 등의 발언을 해 지역 비하 논란이 일었다. 이외에도 공무원의 재직지를 깎아내리거나 "물이 더럽다", "여기 중국 아닌가" 등 멘트까지 더해 문제가 됐다.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피식대학' 측은 지역 비하 논란 일주일 만인 지난 18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우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본 모든 분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충분한 반성이 동반되지 않은 사과문을 통해 우리의 진심이 부족하게 전달되는 것이 걱정되어 숙고 끝에 오늘 사과문을 올리게 됐다"며 사과문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러나 사과문이 올라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 '피식대학'의 다른 코너 '피식쇼'에 출연했던 그룹 '아이브' 장원영과 관련한 섬네일에도 문제가 생겼다. 장원영 편 섬네일 속 'PISICK' 철자가 장원영의 얼굴에 가려 마치 욕설인 'FXXX'를 연상케 해 의도한 게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이에 '피식대학' 측은 해당 영상의 댓글을 통해 "기존 섬네일에는 출연자를 돋보이게 하려는 의도였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 출연자 보호를 위해 섬네일을 교체했다"고 밝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나도 구독 취소 눌렀다", "지역 비하 논란은 정말 잘못한 것 같다", "다시는 보고 싶지 않다", "논란 생기고 나서 조심 좀 하지 섬네일을 또" 등 반응을 보였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