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0 읽음
"알론소는 다 계획이 있구나!"…레알 가기 위한 '역대급' 빅피처! '애제자 손잡고 함께 레알로...'
마이데일리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의 '빅피처'가 공개됐다. 계획대로 된다면 역대급 빅피처가 될 수 있다.

올 시즌 유럽에서 가장 뜨거운 감독은 단연 알론소 감독이었다. 레버쿠젠을 구단 120년 역사상 처음으로 독일 분데스리가 우승으로 이끌었다. 독일 '절대 최강' 바이에른 뮌헨의 리그 12연패를 저지한 것이다. 무패 행진을 달리며 위상을 더욱 높였다. 알론소 감독의 주가는 폭등했다.

시즌 내내 많은 이적설이 있었다. 특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 차기 감독으로 강하게 연결됐다. 올 시즌을 끝으로 리버풀을 떠나는 전설적 감독 위르겐 클롭 감독 후임으로 알론소 감독이 유력한 후보로 떠오른 것이다. 리버풀과 함께 토마스 투헬 감독이 떠날 예정이었던 바이에른 뮌헨 역시 알론소 감독을 원했다. 하지만 알론소 감독은 흔들리지 않았다. 레버쿠젠 잔류를 선언하며 이적설을 종식시켰다.

그런데 알론소 감독의 이 선택이 레버쿠젠을 향한 애정과 의리가 아니라 알론소 감독의 더욱 큰 야망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것오 바로 알론소 감독의 빅피처다. 그가 결국 가고자 하는 곳은 스페인 '최고 명가' 레알 마드리드라는 것.

스페인의 '아스'는 "알론소가 레버쿠젠에 남기로 한 것은 옳은 결정이었다. 잔류를 결정하면서 자신을 향한 모든 루머를 일단락 지었다. 그리고 다음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카를로 안첼로티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내년 시즌을 끝으로 물러날 수 있다. 이를 위해 알론소는 레버쿠젠에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1년의 시간을 벌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알론소의 눈앞에는 항상 레알 마드리드가 있었다. 알론소는 마드리드에 집을 가지고 있다. 또 레알 마드리드에서 뛴 경험도 있다. 모든 게 맞아 떨어진다. 내 생각에는 알론소는 반드시 마드리드에서 자리를 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알론소 감독이 역대급 빅피처는 '애제자'와 함께 손잡고 레알 마드리드로 가는 것이다.

바로 플로리안 비르츠다. 그는 알론소 감독 지휘 아래 폭발했다. 올 시즌 리그에서 11골 11도움으로 MVP급 활약을 해냈다. 레버쿠젠 돌풍의 핵심이었다. 지난 시즌 리그 1골에 그친 선수를 알론소가 이렇게 만들었다. 그리고 비르츠의 나이는 고작 21세. 슈퍼스타를 예약했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선수를 레알 마드리드가 노리지 않는 것이 이상하다. 맞다. 레알 마드리드가 비르츠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 더욱 적극적인 것은 리버풀이다. 비르츠는 리버풀을 거부했다. 레버쿠젠 잔류가 확정적이다. 왜? 내년에 알론소 감독과 함께 레알 마드리드로 갈 수 있는 가능성을 따라가고 있는 것이다.
스페인의 '마르카'는 "리버풀은 비르츠를 안필드로 데려오기 위해 필사적이다. 하지만 비르츠는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다. 리버풀로 가지 않을 것이다. 비르치는 알론소가 레버쿠젠에 남아있기 때문에 레버쿠젠에 남을 것이다. 그리고 22세가 되는 내년 여름 레알 마드리드 이적을 추진할 것이다. 알론소와 비르츠가 함께 레알 마드리드로 향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과 플로리안 비르츠.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