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76 읽음
화물기 타이어 파열로 인천공항 1활주로 12시간 폐쇄(종합)
연합뉴스
0
1활주로에서 타이어 등 교체 작업…오후 7시30분 운영 재개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박형빈 기자 =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한 화물기가 기체 이상으로 회항해 착륙하는 과정에서 타이어 펑크 등이 발생해 공항 제1활주로 운영이 약 12시간 동안 중단됐다.

11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분 미국 아틀라스항공 화물기 5Y8692편이 인천공항 제3활주로에서 이륙해 미 앵커리지로 향하던 중 유압 계통 이상이 발견돼 오전 7시 5분 다시 인천으로 돌아왔다.

이 화물기는 이륙하면서 타이어 조각이 떨어졌고 착륙하는 과정에서 타이어와 랜딩기어가 파열돼 이후 제1활주로에서 교체 작업을 진행했다. 착륙 과정에서 항공등화시설도 일부 파손됐다. 인명피해는 없다.

이번 사고로 항공기 이륙·도착이 연쇄적으로 지연되는 불편도 빚어졌다.

공사는 인천공항 활주로 총 4개 중 재포장 중인 2활주로와 운영이 중단된 1활주로를 제외하고 3·4활주로만 가동했다.

3활주로도 타이어 조각 수거 작업으로 잠시 폐쇄됐다가 오전 8시 35분께 운영이 재개됐다.

파손된 항공기는 오후 6시 5분께 견인이 완료됐다. 공사는 오후 7시 30분께 1활주로 운영을 재개할 방침이다.
binzz@yna.co.kr
0 / 300